• 최종편집 2019-05-22(수)

안전앤 클린체크
Home >  안전앤 클린체크

실시간뉴스

실시간 안전앤 클린체크 기사

  • 목포해경, 술에 취해 동료 선원들에게 흉기 휘두른 선원 구속
    목포해양경찰서는 지난 18일 신안군 임자면 재원도 서방 400m해상 K호(19톤, 목포선적, 연안자망)에서 동료선원을 폭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A씨(35세)를 폭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22일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목포해경 조사결과 A씨는 조업을 마치고 동료 선원들과 함께 술을 마시던 중 술을 그만 마시라는 B씨(40세)의 권유에 화가 나 주먹으로 B씨를 폭행하였고, 이에 B씨가 피의자의 폭행을 피해 조타실로 도망을 쳤으나 피의자는 B씨를 쫒아가 식칼을 휘두르며 위협했고, 이를 말리던 C(48세)씨에게도 식칼을 휘두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피의자는 자신을 말리던 친구 사이인 선원 D(35세)씨마저 바다로 밀어 추락하게 하였으나 다행히 동료선원들에 의해 구조된 것으로 확인됐다.   목포해경 양종환 수사과장은 “해상에서 흉기로 선원들에게 위협을 가하는 범행에 대해서는 반드시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사건 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안전앤 클린체크
    • 사건사고
    2019-05-22
  • 신안 재원도 해상서 흉기로 위협, 30대 선원 긴급체포
    목포해양경찰서는 신안군 임자면 재원도 서방 400m해상 K호(19톤, 목포선적, 연안자망)에서 동료선원을 폭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A씨(남, 35세)를 긴급체포했다고 20일 밝혔다.   어선 조타실 앞 갑판에 작업용 식칼 5개(모자이크)가 거치되어 있다/ 사진 목포해경   목포해경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8일 신안군 임자면 재원도 해상에서 피해자 선원 B씨(40세)와 C씨(48세)를 폭행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조업을 마치고 동료 선원들과 함께 술을 마시던 중 술을 그만 마시라는 권유에 화가 나 주먹으로 B씨를 폭행하고, 계속하여 선수 갑판에 있던 작업용 식칼을 들고 피해자를 협박하며 이를 제지하던 C씨를 협박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채광철 목포해경서장은 “바다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의무이자 해양경찰의 존재 이유”라며 “야간에 동료선원에게 폭행 협박에 대해 강력하고 엄정하게 법을 집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목포해경은 동료 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안전앤 클린체크
    • 사건사고
    2019-05-20
  • 응급환자 발생했다 신고한 선장...목포해경에 덜미
    전남 신안군 해상에서 자망 어선 선장이 만취한 상태로 운항하다 목포해경에 적발됐다.   목포해양경찰서는 지난 18일 오후 6시 15분께 전남 신안군 임자면 재원도 남쪽 370m 해상에서 연안자망 어선 A호(9.77톤, 임자선적, 승선원 7명)의 선장 S모(57세, 남)씨를 혈중 알콜농도 0.101% 상태로 음주 운항한 혐의로 적발했다고 20일 밝혔다.   목포해경이 18일 신안군 해상에서 만취한 상태로 운항한 선장을 적발했다./사진 목포해경   해경은 A호에 응급환자가 발생했다는 선장으로부터 신고를 접수하고 선장과 함께 환자를 옮기던 중 술 냄새가 많이 나는 것을 확인하고 음주측정을 실시해 적발했다.   적발된 선장 S씨는 지난 18일 오전 11시경 재원도 동쪽 370m 해상에서 어선 B호와 상호 계류하여 B호 선장과 소주 3병을 나눠 마신 후 취침하여 오후 5시경 일어나 계류하고 있던 줄을 풀고 재원도 남쪽 370m 해상까지 음주운항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S씨를 상대로 음주운항 경위를 추가 조사하고 해사안전법으로 입건할 방침이다.   한편, 해사안전법에서는 혈중알콜 농도 0.03% 이상의 상태에서 선박의 조타기를 조작하거나 조작을 지시하다 적발될 경우 5톤 이상 선박은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5톤 미만 선박은 5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벌받게 된다.
    • 안전앤 클린체크
    • 사건사고
    2019-05-20
  • 목포해경, 구명조끼 미착용 낚시객 적발
    목포해양경찰서는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채 A호(3.58톤,목포선적,낚싯배)에서 낚시를 한 K모씨와 C모씨를 적발해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목포해경이 16일 구명조끼를 미착용 한 채로 낚시한 승객 2명을 적발했다../사진 목포해경   해경에 따르면 K모씨와 C모씨는 지난 16일 오후 2시께 율도 서방 해상에서 항공순찰 중인 B520호에 구명조끼 미착용 한 채로 채증되어 낚시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어선에는 선장과 낚시객 등 모두 4명이 타고 있었으나 선장은 구명조끼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관계자는 “바다낚시가 활발한 행락철, 특히 주말 안전사고 대비하여 해상순찰과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행 구명조끼 미착용은 선장의 경우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하게 되고 승객의 경우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올해 들어 목포해경은 낚싯배 출입금지위반 등 42건 적발 중 구명조끼 미착용으로 5건의 대해 과태료를 부과했다.    
    • 안전앤 클린체크
    • 사건사고
    2019-05-17
  • 목포해경, 승선원초과 배 운항한 선장 입건
    목포해양경찰서는 정원보다 많은 사람을 태워 배를 운항한 선장 k모(남,65세)씨를 선박안전법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K모씨는 지난 15일 오후 17시께 제주 애월항에서 승선원정원보다 2명을 초과하여 목포항으로 운항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경 조사결과 배에 탄 사람들은 제주에서 화물차량과 함께 승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관계자는 “제주에서 목포로 많은 화물과 차량이 이동하는 만큼 정원초과운항등 해양안전과 직결되는 위반사항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해상순찰과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목포해경은 올해 들어 정원을 초과한 사례가 2건 적발돼 선장 2명이 형사입건 됐다.    
    • 안전앤 클린체크
    • 사건사고
    2019-05-16
  • 고흥 해상 어선 두 척 충돌, 선원 2명 경미부상
    - 충돌로 1톤급 어선에 타고 있던 부부 바다에 빠졌지만, 생명엔 지장 없어 -    여수해양경찰서는 “고흥 해상에서 어선 두 척이 충돌해 1톤급 어선에 타고 있던 부부가 바다에 빠져 구조되었지만 가슴과 엉덩이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오늘 오전 3시 39분경 고흥군 도화면 구암리 지죽대교 남동쪽 300m 앞 해상에서 H 호(5.4톤, 승선원 3명, 연안통발)와 N 호(1.02톤, 승선원 2명, 연안자망)가 충돌하였다며, H 호 선장 이 모(60세, 남) 씨가 해경에 신고했다.   N 호 파손 부위 /사진 여수해경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경비함정과 녹동해경파출소 구조정을 신속히 사고해역으로 급파하였고, 현장에 도착한 경비정 확인 결과 두 선박 간 충돌로 N 호에 타고 있던 선장 류 모(73세, 남) 씨와 부인 곽 모(64세, 여) 씨가 바다에 추락하였으나, H 호에서 즉시 구조해 인근 지죽항으로 옮겨졌으며, 류 씨 부부는 충돌 충격으로 가슴과 엉덩이 통증을 호소해 병원 진료 차 자가 차량을 이용 고흥 소재 병원으로 이동했다.   또한, 충돌로 두 선박 방현대 일부가 파손되고 균열이 생겼지만, 더 이상의 물적 피해는 없었으며, 경비함정의 안전호송 속에 H 호가 N 호를 예인하여 고흥 녹동항에 입항했다.   해경 관계자는 “두 선장 상대 음주측정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위해 선장 및 선원 등을 상대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H 호는 오늘 오전 2시 50분경 고흥 녹동항에서 조업 차 출항 지죽대교 인근 해상 항해 중 조업 준비 중인 N 호를 발견치 못하고 충돌했다.
    • 안전앤 클린체크
    • 사건사고
    2019-05-14
  • 목포해경, 주말이용‘영업구역 위반’5척 적발
    목포해양경찰서는 영업구역을 위반해 낚시영업을 한 혐의(낚시관리 및 육성법위반)로 전남 진도선적 A호(9.77톤,승선원14명) 선장 K모씨(남, 55세)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호등 5척은 지난 11일 오전 10시경 전남 진도 서망항에서 낚싯객 14명을 태우고 제주도 추자면 직구도 해상까지 내려와 낚시 영업을 하다 적발됐다.   목포해경이 11일 영업구역을 위반한 낚싯배 5척을 적발했다/사진 목포해경   영업구역을 위반하면 낚시관리 및 육성법에 따라 1회 위반시 영업정지 1개월, 2회 위반시 영업정지 3개월, 3회 위반시 영업폐쇄 조치가 취해진다.   해경은 봄철 성수기를 맞아 정원초과,음주운항, 영업구역위반, 어선위발신장치미작동, 승객신분미확인등 안전한 낚시활동을 저해하는 5대 안전위반행위에 대해 집중 단속한다.   채광철 서장은 “낚시어선 사고예방을 위해서는 사업자의 안전의식이 중요하다”며 “낚시 어선들이 영업구역을 위반등 안전을 저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단속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 안전앤 클린체크
    • 사건사고
    2019-05-13
  • 목포해경, 낚싯배‘승객 음주행위’적발
    목포해경이 낚싯배의 안전사고 예방과 해양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주말 안전저해행위 집중 단속과 검문검색을 실시했다.   목포해양경찰서는 지난 11일 오후 2시경 신안군 가거도 서방 1km 해상 A호(9.77톤.진도선적)에서 음주행위를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목포해경   해경은 가거도 해상에서 낚싯배 검문검색차 접근 중 A호에서 소주 PET병을 해상에 투기하는 승객 K모(남, 광주거주, 55세)씨를 선내 음주행위 위반사항으로 적발했다.   해경은 봄철 성수기를 맞아 정원초과,음주운항, 영업구역위반, 어선위발신장치미작동, 승객신분미확인등 안전한 낚시활동을 저해하는 5대 안전위반행위에 대해 집중 단속한다.   특히 강화된 낚시관리육성법에 따라 기존 낚시 어선업자나 선원의 안전의무 위반은 물론 승객의 선내 음주 행위 대해서도 낚시관리 및 육성법에 따라 100만원이하의 과태료에 처하게 된다.   채광철 서장은 “봄철 낚시 성수기를 맞아 해양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작은 규칙부터 준수하는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안전앤 클린체크
    • 사건사고
    2019-05-13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