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여성살해 사건 198일간의 기록과 기억’공유

기사입력 2016.11.25 17:2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시여성가족재단(대표 강경희)은 세계 여성폭력추방주간을 맞아 11월 30일(수) 14:00~16:30, ‘성평등을 향한 198일간의 기록과 기억-강남역 여성살해사건을 중심으로’ 공유 행사를 당시 지역별 추모공간을 운영한 11개 시민 주체를 비롯해, 10개 여성 단체·기관, 서울시 등과 함께 개최한다.

누구나 인터넷(http://www.seoulwomen.or.kr) 및 전화(810-5053) 신청 후 참가 가능하며, 행사 참석자에 한해 선착순으로 기록 관련 자료집이 제공된다. (참가신청마감: ~11.30. 10:00/ 행사장: 대방역 앞 서울여성플라자 2층 성평등도서관 ‘여기’)

이번 행사에서는 지난 5월 17일 발생한 ‘강남역 여성살해사건’ 관련 서울을 비롯해 전국의 시민들이 작성한 35,350건의 추모 메시지와 관련 미디어 자료, 시민활동자료 등 198일간(’16.5.17.~11.30.)의 기록 결과를 발표하고, 추모 포스트잇을 관리한 시민 주체(‘총대’), 여성단체, 여성학계,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함께 토론마당을 갖는다. *총대: 서울 등 전국 각 지역에서 추모자료 및 추모공간을 자발적으로 운영·관리한 시민
 
2016-11-25 17;25;11.PNG▲ 사진/ 서울시 제공
 
또, 전국에서 보내져 그동안 서울시여성가족재단 1층에 전시돼 있던 ‘강남역 여성살해사건’ 추모자료는 2층 성평등도서관 ‘여기’의 시민 ‘기억 존(zone)’ 으로 옮겨진다. 이곳에서 행사 참가자들은 ‘198일간의 시민기록’을 기억하고, 폭력 없는 성평등 사회를 만들기 위해 각자의 역할을 다짐하며, 제안해 보는 “나는 약속합니다!” 캠페인을 진행한다.
   
한편, ‘198일간의 기록’ 결과 발표 후 진행되는 토론 마당에서는 ‘강남역 10번 출구, 그 이후’를 주제로 사건 당시 추모공간을 운영·관리했던 청년 여성(‘총대’)을 비롯해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 운영자, 여성단체 관계자, 여성학자, 사회학자 등이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시간을 갖는다.
 
<저작권자ⓒKJB한국방송 & kjwn.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2546
 
 
 
 

광주광역시 북구 서암대로 283 KJB한국방송(612214) | 제보전화062-714-1296  |  팩스 : 062-714-1298 
등록번호 : 광주아00188  |  등록일 : 2014년3월27일  |  발행 .편집 : 노영윤 | E-mail : eyetour1@naver.com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영윤 | 사업자번호 : 411-14-59130 |

 

Copyright ⓒ KJB한국방송 All right reserved.


 

 

KJB한국방송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