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3-24(일)

전북 전주에 탄소섬유소재 증설 투자, 꿈의 신소재 생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08 12: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전북도와 전주시, 효성첨단소재(주) 전주친환경첨단복합산단 증설 투자 협약

- 전주친환경첨단복합산업단지(3-1단계)에 468억원 투자 ∙ 40여명 신규 일자리 창출

   

전라북도 전주시에 탄소섬유소재산업 증설 투자가 이뤄져 첨단신소재산업의 기틀이 확충되고 경쟁력이 강화된다.

 

전라북도와 전주시는 3. 8.(금) 전라북도지사 접견실(4층)에서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김승수 전주시장, 최송주 효성첨단소재(주) 상무와 박전진 탄소재료사업단 전주공장장(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효성첨단소재㈜와 탄소섬유소재 증설 투자에 따른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투자협약 내용은 도 및 시, 기업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기업은 차질 없는 투자와 고용창출에 노력하고, 도와 시에서는 관련 조례에 따라 행․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과 협조를 다하기로 상호협약 하였다.

 

효성첨단소재㈜는 지난 2007년 탄소섬유 개발에 뛰어든 이후 2013년 5월부터 현재까지 전주친환경첨단복합산업단지에 탄소섬유 사업장을 운영해 오고 있으며, 이번에 180,048.3㎡(54,465평) 부지에 468억원을 투자해 40여명의 일자리를 신규 창출하는 등 탄소섬유소재 사업장을 대폭 증설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증설 투자는 기존 부지에 라인을 추가해 현재 연산 2,000톤에서 4,000톤 규모로 생산량을 대폭 늘리는 것으로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효성측은 또 이번 투자에 이어 향후 추가 투자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전라북도 탄소융복합산업발전에 다시 한번 기틀을 다지게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효성첨단소재(주)는 현재 울산(타어어코드지, 산업용원사), 경주(철강선), 대전(카페트 및 원사), 전주(탄소섬유) 등 4개 사업장을 운영 중으로 효성첨단소재(주)가 생산하고 있는 고강도 산업용 원사 및 직물과 강선 소재는 자동차, 토목·건축, 농업, 군수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 두루 적용되고 있다.

 

효성첨단소재(주)는 현재 첨단소재기술분야에서 국내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신소재의 자체 연구개발 및 상업화를 통해서 경쟁력을 꾸준히 키워 나가고 있다.

 

효성첨단소재(주)의 탄소섬유는‘꿈의 신소재’로 불리며 철보다 4배 더 가볍고, 10배 더 강한 걸로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미래 첨단 신소재로 알려지고 있다.

 

연료용 CNG 고압용기, 자동차용 구조재, 풍력, 우주항공용 소재와 스포츠레저용 제품 등 철이 사용되는 모든 곳에 대체재로 활용할 수 있는 첨단신소재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72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북 전주에 탄소섬유소재 증설 투자, 꿈의 신소재 생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