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5-21(화)

광주광역시 북구, ‘4차 산업 융합 미니클러스터’ 운영으로 4차 산업 견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10 19: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4차 산업 핵심 분야인 AI, AR․VR, 드론 등 3개 업종 중소기업 네트워크 구축

- 공동수행과제 발굴을 통한 맞춤형 지원으로 자체 기술력 향상 도모

- 첨단산업단지의 집적화된 산학연 자원과 연계한 4차 산업 거점으로 발전

 

 광주시 북구가 4차 산업 업종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나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구는 “이달부터 AI(인공지능), AR․VR(증강․가상현실), 드론 등 3개 업종을 대상으로 ‘4차 산업 융합 미니클러스터’를 본격 운영한다.”라고 10일 밝혔다.

 

 광주테크노파크와 공동 주관하는 이번 사업은 산업 환경 변화로 융합과 협업이 핵심 솔루션으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내 4차 산업 업종 중소기업의 자체 기술력을 향상하고, 제조업과의 융합 과제수행을 통한 신 비즈니스 영역 창출을 위해 민선 7기 북구가 새롭게 내놓은 시책이다.

 

 ‘4차 산업 융합 미니클러스터’는 단순 교류회 방식을 탈피, 참여 기업 간 브레인스토밍을 통한 공동 프로젝트를 발굴・기획하여, 수행과제별 클러스터 내 소모임을 구성하고, 이에 맞춤형으로 사업화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아울러, 공동 프로젝트 발굴・기획에서 사업화 지원 단계까지 광주과학기술원, 전남대, 조선대, R&D특구, 한국전자통연구원, 전자부품연구원 등 산․학․연 교수, 선임연구원으로 구성된 자문단이 참여해 사업의 질을 높인다.

 

 또한, ‘광주AR・VR지원센터 구축 지원사업’, ‘AR・VR 프로젝트 전문가 양성과정’ 등 광주테크노파크에서 추진 및 계획 중인 4차 산업 프로젝트와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북구는 첨단국가산업단지의 집적화된 산․학․연 자원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사업의 지속성과 확장 가능성을 확보하는 등 전략적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107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광역시 북구, ‘4차 산업 융합 미니클러스터’ 운영으로 4차 산업 견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