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3-24(일)

전라북도와 4대종단 인구늘리기 민‧관 실천협약 체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15 13: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전북도와 도내 4대 종교단체가 뜻을 모아 인구늘리기 범 도민 참여 분위기 조성

 

전라북도는 3월 15일 송하진 도지사와 도내 4대 종교단체(불교, 기독교, 원불교, 천주교) 대표, 이영환 인구정책 민‧관위원장이 참석하여 인구늘리기 민‧관 실천협약 제1호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내 4대 종교인 수는 793천명(’15년 통계)으로 인구늘리기 사회적 공감대 확산에 파급력이 크므로 민‧관 실천협약의 제1호로서 의미가 깊다.

 

4대종단 참석자로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17교구 금산사 본사 성우 주지, 전북 기독교 출산장려위원장 김광혁 목사, 원불교 전북교구장 한은숙 교무, 천주교 전주교구 박성팔 총대리 신부 등 4명이 참석하여 인구감소를 극복하기 위한 종교계의 깊은 관심을 보여 주었다.

 

협약서에 명시한 인구늘리기 관련 전북도의 역할은 ①인구관련 인식전환 인구교육 및 인구정책 홍보, ②인구늘리기 정책 활성화를 위한 각종 시책 발굴과 ③기관‧단체의 인구 늘리기 추진사업에 협조 지원 하고,

    

▲ 4대종단의 역할은 ①소속 종교단체와 자생적인 인구늘리기 실천운동 확산, ②출산과 양육하기 좋은 종교 내부적인 분위기 조성, ③도내 거주 미전입자 주소 갖기 운동, ④도 인구관련 시책사업 추진에 협조 등의

내용이다.

 

협약식 참석자들의 주요발언은 다음과 같다.

 

▲(천주교) 이미 오래전부터 혼인전 교육과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낙태에 반대해 왔으며, 생명의 소중함을 지키는게 교리를 지키는 것이다.

 

▲(원불교) 인구문제는 핵 폭탄보다 무서운 문제이며, 특히 전문직들이 일과 육아의 병행이 어려워 사회적으로 이를 지원하는 환경조성이 필요하다.

 

▲(기독교) 10년전부터 종교내에 출산장려위원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출산과 가정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를 긍정적으로 바꿔야 한다.

 

▲(불교) 지금의 저출산 분위기를 바꿔 도민들이 하나, 둘 더 아이낳는 데 불교가 동참하겠으며, 언론사에서도 대가족 소개 등으로 가족에 대한 친숙한 이미지 전달에 힘써야 한다.

 

▲(4대종단 모두) 법회, 예배, 미사 등을 통하여 출산을 장려하고 긍정적인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앞장 서겠다.

 

(이영환 민관위원장) 사회 전반적으로 결혼하고 아이 낳는게 즐거워야 하며, 각종 위원회에 젊은 층이 참여하여 행동으로 이어져야 한다.

     

▲ (송하진 지사) 인구감소는 국가가 유지되기 위한 생산인력의 부족을 의미하며 지속적인 감소는 사회침체를 불러옴. 저출산에는 특별한 해답이 없지만, 도민 모두의 힘을 모아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이번 인구늘리기 릴레이 민‧관 실천협약의 추진배경으로는 심각한 인구감소가 미래 지역사회 존립기반의 위협으로 인구에 대한 인식개선과 인구늘리기 실천에 도민이 함께하는 분위기 조성이 필요한 시점이며,

 

도내 기관·단체·기업 간 협력을 통해 자생적인 인구늘리기 도민 운동을 전개하는데 목적이 있다.

 * 전북도 총 인구 : ’18년(1,836,832명, △17,775명)←’17년(△10,184명)←’16년(△4,920명)←’15년(△1,849명)

 

전북도 인구늘리기 릴레이 민‧관 실천협약 체결은 3월부터 12월까지 월 1회씩 연중 진행되며,

 

 

협약대상으로는 인구 주요정책의 실천 활동에 파급력·결속력이 높은 분야별* 대표성이 있는 도내 소재 기관‧단체‧기업 등을 대상으로 하고,  * 인구보건복지협회, 종교단체, 여성단체, 교육기관(대학, 초중고), 농업인단체, 도내소재 국가기관, 언론(방송, 신문, 케이블 TV) 등

 

제1호로 협약을 체결한 기관·단체가 다음(2호) 협약대상 기관·단체를 추천하는 릴레이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전북도에서는 급격한 인구감소에 따른 위기극복을 위해 5대 중점 사항을 추진할 계획이다.

 

1)민‧관 실천협약과 더불어 인구늘리기 2)표어 공모전 개최, 가족의 달(5월), 인구의 날(7.11)을 전후하여 3)가족친화 분위기 확산 이벤트를 개최하고, 바람직한 인구관련 사회적 가치관 형성을 위해 4)‘찾아가는 맞춤형 인구교육’과 도민 대상 인구정책 인식전환을 위해 언론매체와 함께 5)‘연중 기획 홍보’를 실시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986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라북도와 4대종단 인구늘리기 민‧관 실천협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