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24(화)

장흥군 가야금 신동 변예서, 카자흐스탄서 아리랑연곡 협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11 18: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콘서트홀서 열린 연주회서 협연

- 25현 가야금으로 ‘아리랑연곡’ 연주

 

 

 

장흥군 출신 가야금 연주자 변예서 양이 카자흐스탄에서 열린 ‘윤기연 지휘자와 함께하는 아스타나 교향곡 연주회’ 협연자로 나섰다.

 

 

 

공연은 지난 2월 27일 아스타나(카자흐스탄 수도) 콘서트홀에서 열렸다.

 

변예서.png
변예서

카자흐스탄 국립 아스타나 필하모니 오케스트라는 한국에서 초청된 윤기연 지휘자, 변예서 가야금 연주자, 주예린 바이올리니스트와 함께 이번 교향곡 연주회를 진행했다.

 

 

 

총 4곡이 연주됐으며, 이 중 첫곡으로 연주된 ‘아리랑연곡’을 변예서 양이 25현 가야금으로 협연했다.

 

 

 

아리랑 연곡은 박정규 작곡가의 작품으로 각 지역 아리랑을 테마로 우리 민족의 흥과 경쾌함을 표현한 곡이다.

 

 

 

이날 공연은 카자흐스탄 주재 한국대사, 공사, 한국문화원장, 한국인, 고려인, 현지인이 관람하며 대성황을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우리 나이로 15세인 변예서 양은 현재 국립국악중학교 가야금과 2학년에 재학중이다.

 

 

 

할아버지는 장흥군 관산읍장을 지낸 변동식 씨로 알려져 있다.

 

 

 

한편, 협연을 이끈 윤기연 지휘자는 서울대학교 음대와 러시아 국립음악원 출신으로 현재 공주교육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780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흥군 가야금 신동 변예서, 카자흐스탄서 아리랑연곡 협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