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화)

전라도민을 위한 도올선생 특별 강연

도올 김용옥, “역사에 대한 철저한 인식” 강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6 00: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8일 전남도청서 ‘새천년, 전라도 정신의 세계사적 조명’ 특별강연

 

[CJ호남방송] 유튜부 바로가기 ▶

도올 김용옥 선생이 지난 4월 18일 전남도청에서 ‘새천년, 전라도 정신의 세계사적 조명’을 주제로 특별강연에 나서 도민과 공직자에게 역사에 대한 철저한 인식을 가져줄 것을 강조했다.  특강에는 도민, 대학생, 공무원 등 1천500여 명이 참석해 전라도 혼과 정신, 역사 속 전라도 이야기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인사말에서 “전라도 새천년의 원년이 되는 해에 전라도 정신을 일깨워줄 도올 선생의 특강을 직접 듣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전남 도민과 공직자가 자랑스러운 전라도 정신을 이어받고, 미래 천년을 준비할 수 있는 지혜를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도올 선생은 특강에서 “전라도는 우리 역사에서 문화예술사상의 집결지이자 중심이었고, 동학농민혁명, 의병, 518 광주민주항쟁 등 역사의 고비마다 불의에 항거하며 역사를 바로 세운 것도 전남도민을 비롯한 호남인”이라며 “이러한 정의로움은 의(義)와 예(藝)를 중시했던 전라도의 혼과 정신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도올 선생은 이어 “천년의 역사와 전통을 원동력으로 전라남도의 잠재력을 깨우고 새로운 시대를 이끌어가기 위해서는 역사에 대한 철저한 인식과 역사의 주체로서의 자긍심이 필요하다”며 도민과 공직자에게 역사를 바라보는 인식을 새롭게 할 것을 당부했다.

또 반드시 알아야 할 슬픈 역사인 ‘여수순천 1019사건’이 일어났던 해방 전후 사회구조와 공동체 내재적 요인을 설명하고, 여수순천 1019사건은 동학농민혁명에서 이어져온 민족항쟁이었음을 설파했다. 도올 선생은 “이유도 모른 채 죽어간 수많은 희생자들의 한을 풀기 위해서라도 사건의 진실 규명과 희생자 명예 회복이 이뤄져야 한다”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도올 선생은 특강 전 장흥 보림사와 석대들 동학농민혁명 기념관 등 전남 민중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전남의 정신과 품격을 확인했다. 특강 중에는 ‘호남가’와 ‘부용산’을 구성지게 부르며 의향전남에 대한 감흥을 가감없이 보여줬다.

김영록 도지사는 “빛나는 전남의 역사를 가르쳐준 도올 선생의 특강은 도민에게 자긍심을 느끼게 해줬다”며 “자랑스러운 혼과 정신을 이어받은 도민 모두가 새천년을 함께 열어나가자”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75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라도민을 위한 도올선생 특별 강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