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일)

국제농업박람회 개막-11일간의 대장정 돌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7 16: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6개국 447개 기업․단체․기관 참여 11일간 대장정-

 

세계 36개 나라 447개 기업․단체․기관이 참여하는 농업종합축제의 장인 2019 국제농업박람회가 17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1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전라남도가 주최하고 (재)전라남도국제농업박람회가 주관하는 2019 국제농업박람회는 농업의 공익적 가치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판로 개척 및 농업 정보 교류를 통한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개최된다. 지난 2012년 첫 국제박람회에 이어 올해 4번째 개최되는 대한민국 유일의 농업 분야 종합박람회다.

 

특히 이번 박람회에선 여성 농업인의 활동에 대해 알아보고, 향후 4차 산업혁명 및 농업 융복합화에 따른 여성 농업인의 역할을 살펴볼 수 있는 여성청년농업관을 개관했다.

 

홍보대사 송가인 씨가 함께 한 개막식에는 인도, 일본, 몽골 등 20개 나라 외국 사절단 일행과 시군에서 많은 농업인이 참여했다. 2019 국제농업박람회 성공 개최를 염원하는 ‘희망새싹’ 세리머니와 홍보대사 송가인의 축하공연까지 다채롭게 준비됐다.

 

국제농업박람회 이사장인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전남의 새로운 바람, ‘블루 이코노미’의 중심에 농업이 있다”며 “2019 국제농업박람회를 통해 농업의 혁신과 발전 방향을 보여드리도록 정성껏 준비했으니 박람회를 마음껏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 박람회는 국내외 45만 관람객을 목표로 ▲여성농업마당 ▲전시체험마당 ▲상생교류마당 ▲혁신기술마당 ▲홍보판매마당까지 5개 마당 12개 전시‧체험‧판매관 3개 특별전시로 꾸며졌다.

 

모든 전시관에선 패널 중심의 전시가 아닌 다채로운 전시 기법과 체험‧시연 위주의 콘텐츠가 펼쳐져 관람객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개막식 당일 박람회 현장에서는 미국, 중국, 러시아 등 18개국 46명의 바이어를 초청해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또 국내 유통기업과 해외기업 간 B2B네트워크데이 등 활발한 비즈니스 행사도 진행됐다. 수출상담회에서는 중국 선양진청무역유한공사, 태국 지두방, 베이비 스푼(Baby Spoon), 러시아 MKM 4개 사와 1천200만 달러 규모의 농수산식품 수출협약을 체결했다.

 
1495_2.png
사진/전라남도

 

태그

전체댓글 0

  • 929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제농업박람회 개막-11일간의 대장정 돌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