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7(금)
 

통영해양경찰서는 잠수기어선 및 스쿠버장비를 이용 불법조업(일명 : 독고다이)이 성행함에 따라 특별단속에 나서 어선 1척과 유통책을 검거했다.

 

통영해경은 잠수기 조업으로 민원발생과 무차별 남획으로 인한 매몰성 패류 자원 고갈에 대한 우려해소를 위해 4월 27일부터 연중무휴 특별단속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무허가 잠수기 어업과 같은 불법조업은 단속을 피해 야간을 틈타 선박 불빛도 끈 채 은밀하게 불법조업을 강행하다보니 안전사고 위험이 크다.

 

따라서, 해경은 불법조업 성행지역 순찰 등 야간순찰 활동을 늘려 출⋅입항 선박에 대한 검문 및 예방활동을 강화하여 탄력적 단속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중점단속 대상은 ▲잠수기어선 무허가 불법조업 및 불법 어구사용(흡입기) ▲ 조업구역 위반 행위 ▲ 고속엔진을 장착 및 불법조업 행위 등에 대하여 관련 법 규정에 의거 강력히 처벌할 방침이다.

 

통영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큰 만큼 무허가 행위에 대해 현장에서 발견 시 강력 단속할 방침”이라며 “건전한 조업질서 확립을 위해 법규준수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수산업법에 따라 면허나 허가, 신고 없이 수산물을 불법으로 포획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게 된다.

[KJB한국방송]통영=김수철 기자 sck1850@hanmail.net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통영해경, 잠수기어선 불법조업 특별단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