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7(금)
 

전라남도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신안 8.2GW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의 빠른 안착을 위해 주민 이익공유와 해상풍력-수산업 공존 방안 등을 주내용으로 하는 ‘해상풍력 주민참여모델’ 개발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전남도는 4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윤병태 정무부지사 주재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어업인 대표, 목포·신안수협과 지역 도의원, 어구어법 전문가 등 14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안 해상풍력 주민참여모델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는 ▲주민참여형 사업모델개발 ▲REC 추가 가중치 대상 주민 범위 산출 ▲주민의 자금 조달방안 ▲발주법에 따른 지원사업 ▲상생협약서에 따른 지역발전기금 조성 ▲수산업 공존 국내외 사례 ▲발전단지내 조업 및 양식방법 등 주민수용성 확보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심도 있게 다뤘다.

 

연구용역은 (재)한국자치경제연구원이 오는 11월말까지 수행한다. 연구 결과를 토대로 해상풍력단지 인근 주민의 자금조달 방안, 배당금 지급과 협동조합 설립 등을 체계적으로 구체화 할 계획이다.

 

또한 해상풍력과 수산업이 공존할 수 있도록 ▲바다에 김․미역 등 해조류 양식장 개발과 조피볼락․돔 등 해역별 특성에 맞는 어류 양식단지 조성 ▲인접한 육상에 수산물을 활용한 대규모 유통가공 집적화단지 건립 등을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임자도 풍력기 사진.png
신안군 임자도 풍력기/사진 전라남도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도, 해상풍력 주민참여모델 개발 시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