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8(목)
 

· 16일부터 추워져 17일 아침 전일 대비 10℃ 이상 낮아 첫 한파특보  

· 16일부터 강한 바람 동반, 체감온도 2~6℃ 더 낮아져 강 추위

 

rltkd.PNG

 

광주지방기상청(청장 김금란)은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16일 (토)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올해 가을 첫 한파특보1)가 발표 되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급격히 기온이 낮아져 갑자기 추워지기 때문에 농작물 냉해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철저한 대비를 전하는  한편, 건강관리에도 각별한 유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상세 기상 전망을 발표했다. 

 

[ 추위 전망 ]

광주지방기상청은 ① 고도 약 5km 상공에서는 북서쪽으로부터 –25℃ 이하의 찬 공기가 우리나라로 남하하고, ② 지상에서는 대륙의 찬 성질의 고기압이 확장하며, 16일 오후부터 기온이 점차 낮아져 내륙을 중심으로 한파특보가 발표(17일 발효)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최근 한반도 주변에 머무르던 따뜻한 고기압으로 인해 평년보다  기온이 높았던 가운데, 찬 공기가 빠르게 유입되어 급격히 기온이  낮아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2~6℃ 더 낮아 실제 느끼는 추위는 더욱 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7일(일) 광주·전남의 아침 최저기온이 전일(16일)보다 10℃ 내외로 급격히 내려가 한파특보가 발효되는 곳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 으며, 또한, 일부 내륙에는 첫 서리가 관측되겠고, 저온으로 인한 농작물 냉해 피해 가능성이 매우 높은 만큼 추가 보온 조치를 취하는 등  사전 대비에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호흡기 질환과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에도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추위는 18일(월)까지 이어지겠고, 20일(수)경에 북서쪽 에서 대륙고기압이 다시 확장하며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어 추워질 가능성이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와 중기예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 강수 전망 ]

북쪽으로부터 남하한 차고 건조한 공기와 기존에 머물던 상대적으로 따뜻한 공기가 충돌하며 비구름이 만들어지겠고, 이 영향으로  15일(금) 오후에 광주·전남에 비가 시작되겠다고 전망했다. 이후 비는 16일 오전에 그치겠다고 분석했다. 

 

또한, 찬 공기가 다시 밀려오는 19일(화)경, 북서쪽에서 만들어진 비구름이 광주·전남까지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며, 앞으로 발표 되는 동네예보와 중기예보를 꼭 참고하길 당부했다. 

 

<예상 강수량(15~16일)> 

- 광주, 전라남도 : 5~20mm 

 

[ 강풍 및 풍랑 전망 ] 

(강풍) 16일 새벽부터 서해안에 바람이 35~60km/h (10~16m/s), 순간풍속 70km/h(20m/s)로 강해지면서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바람이 35~55km/h(10~15m/s)로 강하게 불면서 17일까지도 바람이 강하겠다고 분석했다. 

 

(파고) 16일 새벽부터 서해남부먼바다를 시작으로 낮에는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최대 5m이상으로  높아지며,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겠고, 강한 바람과 높은 파고는 17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1) 한파특보 : 주의보(경보) 기준  

①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15℃) 이상 하강하여 3℃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② 아침 최저기온이 –12℃(-15℃)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③ 급격한 저온현상으로 (광범위한 지역)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날씨]17일(일) 올해 가을 첫 한파주의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