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안가 상습 결빙구간 증가, 추락사고 주의보 발령

기사입력 2018.01.09 16: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결빙으로 인한 방파제 구조물(TTP)과 해안가 추락 사고에 대해 해경이 주의보를 발령했다.

9일 군산해양경찰서는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빙판으로 바뀌어 항ㆍ포구와 방파제 구조물(이하 테트라포드) 위로 결빙구간이 늘어남에 따라 추락 사고에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오늘(9일) 새벽 3시23분께 군산 비응항 내 정박 중인 어선에서 복접안(複接岸) 된 선박 사이를 건너던 53살 김씨가 바다에 빠져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9일 새벽 3시 23분께 비응항 방파제 정박되어있던 선박사이를 건너다 바다에빠진 김모씨를 ~.png▲ 9일 새벽 3시 23분께 비응항 방파제 정박되어있던 선박사이를 건너다 바다에빠진 김모씨를 구조/사진 군산해경
 
김씨는 선박 사이를 건너 이동하려다 어제부터 내린 눈으로 갑판이 얼면서 미끄러져 바다로 추락한 것으로 해경은 보고 있다.

테트라포드의 경우 내린 눈과 상관없이 바닷물 수시로 드나들면서 결빙구간을 만들어 추락사고의 우려가 높고 그늘진 항ㆍ포구 계단 등도 미끄러짐에 의한 사고 위험이 높다.

특히 FRP(강화 플라스틱) 재질로 만들어진 선박의 경우 내린 눈에 쉽게 넘어지거나 바다로 떨어질 수 있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해경은 관광객과 해양종사자를 대상으로 항내 바닷가와 인접한 곳으로 출입을 자제하고 테트라포드 위로 올라가지 말 것을 권고했다.

또, 선박에서 일을 하는 선장과 선원 등의 경우 마찰력을 늘릴 수 있는 신발을 신고 2인 이상이 작업을 함께 해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빠르게 신고가 될 수 있도록 당부했다.

김대한 비응파출소장은 “바닷가와 인접한 해안가는 습도가 높고 강한 바람으로 결빙구간이 많아 주의가 요구된다.”며 “익수자, 추락자가 발생했을 경우 가장 먼저 신고하고 구조를 기다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KJB한국방송 & kjwn.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0608
 
 
 
 

전남 목포시 영산로 682 (석현동) 3F KJB한국방송(612214) | 제보전화 : 061-285-0315 |  팩스 : 061-285-0317
등록번호 : 전남아00315 (14.03.27) 발행 .편집 : 노영윤 | E-mail :
eyetour1@naver.com
경인취재본부 :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이동 714-3 데코스포텔 808호 임시전화 010-9404-3021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영윤 | 사업자번호 : 411-14-59130 | 
Copyright ⓒ KJB한국방송 All right reserved.

 

 

 

 

 

 

 

 

 

 

 

 

 

 


                                

 

 

KJB한국방송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