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화)

전남도의회 이혜자 기획행정위원장, 여순사건유족회와 면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26 17: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민간인 희생자 명예회복․피해보상을 위한 도의회 차원의 노력 강구키로 -

 

전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이혜자)는 지난 25일 여순사건 동부유족회와 면담을 갖고 국회에 계류 중인 여순사건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과 관련 사업 활성화 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지난 2018년 4월에 마련한 「전라남도 여수․순천 10․19사건 등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지난해 여순사건의 합동위령제, 유적지 발굴․정비 등 추모와 위령사업을 위한 각종 사업들을 추진할 예산을 1억 3천 5백만 원 확보했으며, 2019년에도 1억 1천만 원을 확보하는데 힘써왔다.

 

190926 기획행정위원장 여순유족회 면담.png
출저/전남도의회

 

또 지난 2월 1일 발의한「전라남도 여수․순천 10․19사건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를 대표 발의자의 요청에 따라 5월 15일 심의한 바 있다.

 

당시 위원회는 현재 제정되어 있는 「전라남도 여수·순천 10.19사건 등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로도 추모와 위령사업을 위한 각종 사업들을 활발히 추진해 왔고 도내 타지역 사건들과의 형평성, 특별법이 제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조례부터 제정할 경우 후발 법률과 충돌할 개연성 등의 문제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의결을 하지 못하고 ‘계류중’에 있다.

 

이런 상황에서 여순사건 동부유족회 임원과 기획행정위원장․부위원장, 도 집행부 관련부서 간부 등 20여명이 참석한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이혜자 위원장은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들의 명예회복과 피해보상을 위해 도의회 차원의 특별법 제정을 위해 배전의 노력을 전개하겠다”며, “특히 여순사건 단독 조례 또한 합의제 기관인 의회의 특성을 고려하여 상임위 의원들과 충분하고 심도 있는 논의를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00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도의회 이혜자 기획행정위원장, 여순사건유족회와 면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