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대경도 앞 해상 200톤급 여객선 좌주... 승객 13명 전원구조

기사입력 2017.12.27 17: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승객·선원 다친 사람 없으며, 선체 파손 및 해양오염 없어...

여수 여객선 터미널에서 승객 13명과 차량 2대를 싣고 여수시 남면 함구미를 가던 200톤급 여객선이 좌주 되었으나, 여수해경에 긴급 구조되었다.

여수해양경찰서는 “여수시 대경도 서쪽 400m 앞 해상에서 여객선 H 호(211톤, 승선원 16명, 차량 2대)가 마주 오는 선박을 피하려다 저 수심 구간인 모래에 좌주 되었다고 선장 김 모(70세, 남) 씨가 운항관리실을 경유해 여수해경 상황실로 오늘 오전 6시 50분께 구조 요청 하였다”고 밝혔다.

좌주된 H호 (1).png▲ 좌주된 H호/사진 여수해경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선장 상대 승객 전원에게 구명동의 착용 지시와, 승객이 동요하지 않게 선장에게 안전관리를 요청하였고, 경비함정 2척과 해경 구조대, 민간자율구조선 등 총 4척을 신속히 출동 조치 하였다.

또한, 사고현장에 도착한 경비함정 경찰관을 H 호에 승선시켜 승객 안전 여부를 확인결과 다친 승객과 선원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승객 13명 전원 경비함정으로 옮겨 태워 출항지인 여수 여객선터미널에 무사히 하선 조치하였으며, 좌주 된 H 호는 오늘 오전 7시 53분경 예인선에 의해 모래언덕에서 이탈 돼 자력으로 운항 여객선 터미널로 회항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당시 선장은 항해 중 마주 오던 선박을 피하려다 저 수심 구간인 모래에 좌주 되었다고 진술하고 있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기 선원들을 상대로 조사할 예정이며, 선장 상대 음주 여부 확인결과 이상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한편, 여객선안전관리 업무는 법령에 의해 해양수산부에서 맡고 있으며, 여수서 관내에는 15항로 22척이 운항 중이고, 올해 충돌 1건, 기관 고장 2건, 좌주 1건 등 총 4건의 사고가 발생하여 2명이 부상하였다.
<저작권자ⓒKJB한국방송 & kjwn.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2233
 
 
 
 

광주광역시 북구 서암대로 283 KJB한국방송(612214) | 제보전화062-714-1296  |  팩스 : 062-714-1298 
등록번호 : 광주아00188  |  등록일 : 2014년3월27일  |  발행 .편집 : 노영윤 | E-mail : eyetour1@naver.com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영윤 | 사업자번호 : 411-14-59130 |

 

Copyright ⓒ KJB한국방송 All right reserved.


 

 

KJB한국방송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