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운항저해 레저 보트 구조와 섬 지역 응급환자 이송에 분주

기사입력 2018.01.05 17: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배터리 방전 레저 보트 긴급구조와 갯바위 낚시 중 낙상한 응급환자 이송 -

경비함정에 옮겨태운는 응급환자 사진.png▲ 경비함정에 옮겨태운는 응급환자 /사진 여수해경
선상 낚시 중 배터리 방전으로 시동이 걸리지 않아 인근 어장에 줄을 매달고 있는 소형 레저 보트 구조와 낚시 중 갯바위에서 미끄러져 다리를 다친 응급환자를 여수해경이 육지 병원으로 긴급 이송하였다.

여수해양경찰서는 “오늘 오후 3시 25분경 경남 남해군 가천 앞 해상에서 선상 낚시 중 배터리 방전으로 인근 어장에 줄을 매달고 있다며, K 호(0.6톤, 승선원 3명, 레저 보트) 선장 권 모(44세, 남, 진주거주) 씨가 전남 119종합상황실를 경유해 여수해경 상황실로 구조요청 하였다”고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승선원 전원 구명동의 착용 지시와 경비함정 내 보유 중인 휴대용 충전 배터리를 이용 K 호 배터리를 완충시킨 후 엔진 정상작동 여부 등 점검을 통해 이상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자력 항해가 가능한 K 호를 약 30여 분의 호송 끝에 경남 남해 선구항에 안전하게 입항 조치하였다.
 
또한, 같은 날 오후 3시 13분경 여수시 삼산면 초도 인근 갯바위에서 지인 1명과 낚시하던 최 모(60세, 남, 부산거주) 씨가 강한 바람에 몸을 가누지 못해 3m가량 미끄러져 오른쪽 다리를 다쳐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며, 지인 이 모 씨가 여수해경에 신고하였으며, 신고 접수 후 초도 김기학 대행신고소장에게 도움을 요청, 최 모 씨를 초도 보건소로 신속히 옮겨 공중보건의로부터 응급처치를 받고, 경비함정에 보호자와 함께 옮겨 태운 후 신속히 이동, 고흥 녹동항에 대기 중인 119구급차에 인계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겨울철 경우 배터리 방전이 자주 일어날 수 있으니 선박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출항 전 장비 점검을 철저히 하고 구명조끼 착용을 생활화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갯바위에서 미끄러져 다친 최 모 씨는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로, 전남 고흥 소재 병원에서 치료 중에 있다.
<저작권자ⓒKJB한국방송 & kjwn.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9947
 
 
 
 

전남 목포시 영산로 682 (석현동) 3F KJB한국방송(612214) | 제보전화 : 061-285-0315 |  팩스 : 061-285-0317
등록번호 : 전남아00315 (14.03.27) 발행 .편집 : 노영윤 | E-mail :
eyetour1@naver.com
경인취재본부 :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이동 714-3 데코스포텔 808호 임시전화 010-9404-3021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영윤 | 사업자번호 : 411-14-59130 | 
Copyright ⓒ KJB한국방송 All right reserved.

 

 

 

 

 

 

 

 

 

 

 

 

 

 


                                

 

 

KJB한국방송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