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20(일)

여수 소재 조선소에서 일하던 작업자 2명 중 1명 사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11 18: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크레인 이용 도장 작업 중 선미 램프에 맞아 1명 사망, 1명 손 부상 입어...

여수해양경찰서는 “여수에 위치한 조선소에서 크레인 이용 선박 도장작업을 하던 작업자 2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되었지만 안타깝게 1명이 숨지고 다른 1명은 손가락 부상을 입은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오늘 오후 3시 57분경 여수시 돌산읍 우두리 H 조선소 플로팅 도크 내에서 원인 미상으로 선미 램프 고정 장치가 풀리면서 크레인을 타고 선박 도장 작업을 하던 A 모(50세, 남) 씨와 B 모(58세, 남) 씨를 덮쳐 부상을 입었다며 인근 작업자가 발견하고 119종합상황실을 경유해 여수해경에 신고했다. 
 
조선소 내 작업 현장 사진 (3).png▲ 조선소 내 작업 현장/ 사진 여수해경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과 소방당국은 신속히 출동하여, 호흡·맥박이 없는 A 모 씨를 상대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면서, 119구급차를 이용 여수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고, 손가락 찰과상과 골절상을 입은 B 모 씨는 거동이 가능해 개인 차량을 이용 병원으로 이동했다.

해경 관계자는 H 조선소 관계자 및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심하게 다친 A 모 씨는 병원으로 이송되었지만 안타깝게 숨지고 말았다.
태그

전체댓글 0

  • 771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수 소재 조선소에서 일하던 작업자 2명 중 1명 사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