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화)

광주광역시, 옛 전남도청 복원 ‘본격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27 16: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정부, 27일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 신설 등 개정안 확정

- 광주시·문체부·국무조정실·행안부·국방부 등으로 추진단 구성

- 2022년 7월까지 옛 전남도청 본관 등 6개 동 복원

 

5·18민주화운동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복원이 본격 추진된다.

 

광주광역시는 정부가 옛 전남도청 등 6개 건물의 원형복원을 위한 전담조직을 결정하고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이하 ‘추진단’) 신설 방안을 담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을 27일 확정했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직속으로 설치되는 추진단은 복원협력과, 복원시설과 및 전시콘텐츠팀 등 2과 1팀으로 구성된. 이에 필요한 인력은 문체부 14명, 광주시 7명, 국무조정실 1명, 행정안전부 1명, 국방부 1명 등 총 24명이 배치된다.

 

복원협력과는 종합계획 수립, 관계기관 및 시민단체와의 협력·협의 등 총괄 업무를 수행하고, 복원시설과는 건물 6개 동의 복원을 위한 설계 및 공사, 구조물 안전진단, 문화재 심의 등 복원공사를 전담한다. 전시콘텐츠팀은 전시관 운영계획을 수립하고 전시콘텐츠 개발 등의 업무를 맡는다.

 

추진단은 2022년 7월까지 옛 전남도청 본관·별관·회의실, 전남경찰청 본관·민원실, 상무관 등 건물 6개동을 원형 복원할 계획이다.

 

옛 전남도청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건립 과정에서 원형이 훼손됨에 따라 도청 복원에 대한 시·도민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었으며, 정부가 이를 수용해 추진하게 됐다.

 

광주시는 5·18 최후의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을 원형 복원해 5·18 정신의 숭고한 뜻을 보존하고, 후대에 전하며 세계에 알릴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02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광역시, 옛 전남도청 복원 ‘본격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