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화)

극단적 선택 초‧중‧고교학생 매년 늘어나.. 최근 4년간 55% 증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6 10: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최근 5년간(올해 8월까지) 극단적 선택한 초·중·고 학생 총 549명

- 학교급별은 고등학생(67.2%) 중학생(29.8%), 초등학생(3%) 순

- 자살 원인은 가정불화(26%), 처지비관(18.3%), 학업스트레스(12.7%) 순

- 김 의원 “교육청 단위에서 전담관리체계를 갖춰 전문적 지원시스템 마련해야”


문재인 정부가 100대 국정과제로‘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를 지정하고 자살률을 줄이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극단적인 선택을 한 초·중·고교생들이 매년 늘고 최근 4년간 55%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초·중·고 자살학생 현황」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초·중·고 학생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학생은 총 549명에 달했다.


20191006_113202.png
사진/네이버이미지

 

연도별로는 2015년 93명에서 2016년 108명, 2017년 114명, 2018년 144명으로 4년 사이 55%가량 증가했다. 올해 8월까진 90명의 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자살을 시도한 학생도 최근 3년간 대폭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 집계가 시작한 2016년에 71명에서 2017년 451명, 2018년 709명으로 3년 새 약 9배가 늘었다.

 

학생 자살이 발생하기 전 97%의 학교가 자살예방조치를 취했고 자살사건 발생 후 93.1%의 학교에서 위기관리위원회를 소집했는데도 불구하고 학생들의 자살을 막지 못한 것이다.

 

극단적 선택을 한 학생은 고등학생(67.2%)이 가장 많으며, 중학생(29.8%), 초등학생(3%) 순이었다. 원인별로는 가정불화(26%)가 가장 많았으며, 처지 비관 등 우울감(18.3%), 성적·학업 스트레스(12.7%)가 뒤를 이었다. 매년 남학생 비율이 더 높았지만 지난해에는 여학생(54.9%) 비율이 남학생(45.1%)보다 높았다.

 

김현아 의원은 “자살이라는 위중한 문제를 학교가 자체적으로 개입해 해결하기는 다소 어려움이 있다.”며 “교육부가 매번 보고서 작성으로 그치지 말고 실질적으로 교육청 단위의 전담관리체계를 위한 전문적 지원시스템과 위급사항 발생 시 병원연계시스템 마련 등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79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극단적 선택 초‧중‧고교학생 매년 늘어나.. 최근 4년간 55%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