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일)

진해 마라톤 대회, 휠체어 탄 동생과 함께 아름다운 형제애 질주

- 3함대 황세웅 중사, 지난 9일 진해 마라톤 대회에서 사지마비 동생과 함께 5km 완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2 11:5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해군 제3함대사령부(사령관 이성열 소장) 소속 3훈련전대 황세웅 중사와 동생의 이야기가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황 중사는 지난 9일(토) 진해에서 개최된 ‘해군과 함께 달리는 제12회 진해 마라톤 대회’에 휠체어 탄 동생과 함께 참가하여 완주하여 주위를 놀라게 했다.

 

[해군3함대] 휠체어 탄 동생과 함꼐 형제애 질주 사진1.png
사진/ 제3함대사령부

 

황 중사의 동생 황인호 씨는 5년 전 사고로 경추신경을 다쳐 사지마비 1급 장애 판정을 받게 됐다. 황인호 씨는 긴 투병생활 중 매우 힘든 시간을 겪었지만 의지를 가지고 재활운동을 열심히 한 결과, 휠체어를 타고 팔을 조금씩 움직일 수 있게 됐다.

 

황인호 씨는 5년간의 병원생활 후 올해 10월 31일(목)에 퇴원하여 세상에 나왔다. 사회에서 새 출발을 다짐하는 계기로 삼기위해 해군 간부인 형과 함께 5km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게 됐다. 황 중사는 따뜻한 형제애로 동생의 휠체어를 끌면서, 어려움을 극복하고 결국 코스를 완주했다.

 

형 황세웅 중사는 “저와 동생은 지금까지 한 번도 떨어진 적이 없었고 음악밴드 활동도 같이 할 정도로 많은 시간을 함께 보냈다. 동생이 하루빨리 완치해서 예전처럼 함께 뛸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동생 황인호씨는 “형은 항상 자랑스럽고 듬직했다. 형을 보며 많은 힘을 내고 있고 꼭 재활에 성공해서 형처럼 나라를 위해 봉사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66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진해 마라톤 대회, 휠체어 탄 동생과 함께 아름다운 형제애 질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