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5(목)

윤소하 의원, 목포대 의과대학 설치 ‘파란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2 19: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심상정 정의당 대표, 문재인 대통령 만난 자리에서 구체적 제안

- 윤소하 의원, 목포시민 30년 숙원사업, 끝까지 책임질 것

 

 

윤소하의원.png
윤소하 정의당의원 사진=윤소하의원실 제공

 정의당과 윤소하의원은 지역의 필수의료인력인 의사의 부족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의과대학 신설과 대학병원 확충을 지속적으로 주장해왔다.   지난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4당 대표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협력방안 논의를 위해 회동한 자리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로 드러난 의사인력의 부족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 의과대학 신설 등을 통한 지역의 의사인력 확충이라는 장기대책을 제안하기도 했다.

 

 윤소하의원은 지난 2017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활동을 통해 ‘목포대 의과대학․부속병원 설치 타당성 연구 조사’라는 제목으로 교육부 연구용역으로 얻어냈고, 지난 1월 연구 용역 결과를 발표 했다.

 

해당 연구는 국무총리실 산하 국책연구기관인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실시했고, 연구의 주요 결과는 목포대 의과대학과 부속병원의 설치 타당성과 필요성이 인정된다는 내용으로 의과대학과 부속병원이 함께 설치될 경우 직접고용 4714명 간접고용 1만8천명, 직접 생산유발 효과 9438억원, 간접 생산유발 효과 1조4897억원에 달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큰 것으로 조사됐다.

 

 윤 의원은 “의과대학 없는 지역은 전라남도 밖에 없고, 전라남도 내에서도 목포대의과대학 설립은 이미 정부차원의 연구용역이 끝나있는 상태다.

 

목포대 의과대학 유치를 위해 97년 이후 지속적으로 시민들의 요구를 모아 왔고 지난 4년간 의정활동을 통해 정부의 연구용역과 보건복지부의 긍정적 답변을 여러 차례 얻어 냈다. 최근엔 여당도 이 문제를 공약화 할 만큼, 이미 목포대 의대 신설은 정치권 전반의 공감을 얻고 있다” 고 하였다.

 

 이어 “목포대 의과대학과 부속병원 설치가 가시권에 들어온 것은 30년 가까이 힘을 한 데 모아준 목포시민들의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앞장서 목포대 의대 설립을 추진해 온 만큼 정의당과 윤소하가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윤소하 의원, 목포대 의과대학 설치 ‘파란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