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7(수)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 제조 지원 기반구축 첫발

전북도-부안군-전북테크노파크-7개 기관 업무협약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26 14: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수소산업 육성을 표방한 전라북도와 부안군이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을 구축해 신시장 개척에 나선다.

 

전라북도와 부안군은 26일 부안군청에서 전북테크노파크, 참여기업(퓨얼셀랩스, 컴버스테크, 보림파워텍, 보림테크) 등 7개 기관․기업과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 제조 지원 기반구축사업의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 구축 업무협약 (2).png
사진/전라북도

 

이 자리에는 전병순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 권익현 부안군수를 비롯해 보림테크 최용호 연구소장, 보림파워텍 윤주영 상무, 퓨얼셉랩스 김태영 대표, 컴버스테크 권철 부사장 등이 함께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전북도와 부안군이 산업부 공모사업*에 대응하고 있는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 제조지원 기반구축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참여 민관기관·기업 간 상호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 스마트 특성화 기반구축 사업 : 지역이 보유하고 있는 자원과 역량을 활용하여 지역산업의 고도화, 다각화, 전환을 추진함으로써 지역에 최적화된 혁신성장 기반을 구축

 

향후 연료전지 보급이 확대되면 재사용·재활용 시장도 자연스럽게 커질 것으로 보고 전례 없는 사업에 선제적 사업기반을 구축하겠다는 복안이다.

 

사고, 고장 등 여러 이유로 폐기되는 수소전기차 및 가정용·건물용 등 사용후 연료전지 스택의 잔존가치를 평가하고 재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수요기업들이 재상품화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수소 연료전지 분야의 선순환체계를 갖추겠다는 구상도 담았다.

 

이를 위해, 전북도와 부안군은 행정적·재정적으로 사업 추진을 지원하며, 참여기업들은 재사용 연료전지를 활용한 사업화를 추진해 해당 사업의 비즈니스 모델 구축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 제조 지원 기반구축 첫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