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6(일)

목포시, “모든 해외 입국자 자가격리” 행정명령 발동

3월 16일 이후 모든 입국자 진단검사 후 2주간 자가격리 의무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30 01: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목포시(시장 김종식.더불어민주당)는 보도자료를 통해“모든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와 자가격리를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29일 발동했다.”밝혔다.

 

목포시는 이번 행정명령이 최근 해외유입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정부지침에 의해 이미 의무적 자가격리 대상인 유럽ㆍ미국뿐만 아니라 그 외의 다른 모든 지역 입국자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목포뉴스-코로나(E).png
김 시장은 29일 “26일 태국에서 입국한 목포 3번 확진자처럼 자가격리 의무대상이 아닌 경우 때문에 코로나-19 해외 유입 차단에 어려움이 크다. 그래서, 우리 시는 모든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자가격리와 진단검사를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CG=노영윤기자

 행정명령 대상은 지난 16일 이후 입국한 해외 입국자 중 목포시 거주자로, 목포 도착 즉시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격리해야 한다.  행정명령을 위반할 경우에는 벌금 부과, 구상권 청구 등 강력한 조치가 취해지며, 행정명령에 의한 처분에 불복하거나 이의가 있을 경우는 처분을 받은 날로부터 90일 이내에 행정심판을 청구할 수 있다.

 

김 시장은 29일 “26일 태국에서 입국한 목포 3번 확진자처럼 자가격리 의무대상이 아닌 경우 때문에 코로나-19 해외 유입 차단에 어려움이 크다. 그래서, 우리 시는 모든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자가격리와 진단검사를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29일 유럽과 미국 입국자에 이어 4월 1일부터는 모든 해외 입국자를 2주간 의무적 자가격리 대상으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목포시, “모든 해외 입국자 자가격리” 행정명령 발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