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9(화)

전북도,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

친환경 전기차 혁신클러스터 조성 탄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7 16: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북, 광역자치단체 중 최초․유일 연구개발특구 2개 쾌거

소재개발 등 기존 특구와 상호 강점 결합 ‘가치사슬’ 구성

군산대 기술핵심기관, 새만금산단 배후단지로 육성 계획

 

200727-전북도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 브리핑-전병순 혁신성장산업국장2.png


전라북도가 친환경 전기차 혁신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에 성공하면서 국내 최고의 전기차 전장부품과 부품소재 중심 산업기지 조성 목표에 탄력을 받게 됐다.

 

이번 유치 성공에 따라 전북은 광역자치단체로는 최초이자 유일하게 2개의 연구개발특구를 보유하게 되면서 지역 혁신성장을 위한 가치사슬을 한층 촘촘하게 구성하게 됐다.

 

전북도는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특구위원회(위원장 최기영 장관)를 열고 전라북도가 제출한 군산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 요청(안)을 최종 의결함에 따라 사실상 지정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1개의 기술 핵심기관과 소규모 배후공간의 집약형 특구로 1개 특구당 2㎢이내(전국 20㎢ 한정)로 지정한다.

 

이번에 유치한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는 군산대학교가 기술핵심기관으로 참여하고, 군산국가산업단지 일부와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 등 총 1.84㎢가 배후단지로 지정됐으며, 특화분야로는 ‘친환경 전기차 부품소재’가 결정됐다.

 

자동차융합기술원을 비롯해 건설기계부품연구원,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 등 6개 연구기관도 참여해 사업화를 위한 기술 지원 등을 담당하게 된다.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앞으로 전기차 소프트웨어(SW)융합 부품과 전기차 구동부품 등 2개 분야를 축으로 기술혁신을 통한 국내 최고의 전기차 전장부품과 부품소재 중심의 산업기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 전북 연구개발특구와는 소재개발 및 완제품의 수요와 공급망 형성 등 상호 강점을 결합한 ‘가치사슬(밸류체인)’을 구성하게 된다.

 

강소특구로 지정된 지역에는 연구개발을 위한 국비가 매년 수십억원씩 지원되고(약 60억원), 입주기업에게는 법인세·소득세 등이 감면될뿐 아니라 인허가 절차 간소화 및 각종 개발 부담금 감면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이와 함께 기술사업화를 위한 자금지원과 인허가 의제 처리 등의 부가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전북도는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에서 전기차 클러스터 수요기반 유망기술 발굴 및 기술이전 등 4대 분야 12개 세부 추진과제*를 중점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 4대분야

1. 전기차 클러스터 수요기반 유망기술 발굴 및 기술이전 2. 지역 전문가 활용 맞춤형 기술사 업화 컨설팅 제공 3. 기술사업화 분야 및 단계별 지역 혁신기관 매칭 지원 4. 전기차 클러스터-강 소특구 중소기업 간 다방면 협업체계 구축

12개 추진과제 : 붙임 참고2 참조

 

도는 이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로 부가가치유발 1,538억원, 고용유발 858명, 생산유발효과가 1,684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도는 이밖에도 군산 주력산업의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우수인재 영입과 미래 신산업을 이끌어갈 전북경제 활력 회복의 새 심장으로서의 부가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북도,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