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9(수)

부안군, 지역관광 중심 격포권 관광개발 본격화

격포 관광단지 조성사업 민간투자자 공모 절차 착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4 12: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변산면 마포리 일원 124만여㎡ 부지 복합관광단지 조성

- 공공편익·숙박·휴양·문화시설 등 부안관광 활성화 견인 기대

 

부안군, 지역관광 중심 격포권 관광개발 본격 추진-위성사진.png

부안군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관광수요가 확대됨에 따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부안 관광산업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격포권 복합관광단지 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현재 격포권은 부안을 대표하는 주요 관광지이지만 지난 2008년 개장한 소노벨 변산(구 대명리조트 변산) 외에는 별다른 민간투자가 이뤄지지 않아 침체기를 겪고 있다.

 

반면 전남 신안·영광·나주 등을 비롯해 전북 군산 고군산열도, 충남 서천 등 인근 지자체들은 대규모 복합리조트 유치와 지역명물 대교 건설, 각종 관광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서해안권 해양관광산업을 선점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군은 변산면 마포리 일원 124만여㎡ 부지에 복합기능을 갖춘 격포 관광단지를 조성키로 하고 민간투자자를 공모한다.

 

격포 관광단지 개발사업은 해당 부지에 공공편익시설과 숙박시설, 운동시설, 휴양·문화시설 등 복합관광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군은 오는 25일까지 사업 참가의향서를, 12월 4일까지 사업제안서를 접수 받아 제안서 평가위원회를 거쳐 12월 11일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2021년 1월 중 사업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군은 해당 사업이 완료되면 부안관광의 심장부인 격포권에 새로운 관광인프라가 구축돼 침체된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안군, 지역관광 중심 격포권 관광개발 본격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