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2(금)

경남도, 미취업청년 904명 구직활동수당 선정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04 17: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904명 추가 선정, 10월 1일부터 월 50만원씩, 200만원 지원

- 참여자 청년수요 반영한 온라인 직무교육 프로그램 신설 운영

 

경상남도는 도내 미취업 청년에게 자기주도적 구직활동에 기반한 취업준비 비용을 지원하는 경남청년구직활동수당지원사업(이하, 드림카드)의 추가 대상자 904명을 선정했다.

 

도는 앞서 지난 6월부터 도내 미취업 청년 2,161명을 선정하여 지원하고 있으며, 하반기 추가 선정해 총 3,065명이 지원 받게 됐다.

 

추가 선정자들은 온라인 사전교육을 이수하고, 의무이행 확약서 동의, 카드발급 신청의 절차를 거쳐 10월부터 내년 1월까지 월 50만원씩 총 200만원의 구직활동비용을 지원받는다.

 

특히 전년도와 달리 올해 신규 참여자들에게는 청년의 실질적인 수요를 반영하여, 직무교육, 자기계발 등에 관한 온라인 교육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업문이 더욱 좁아지고 청년 고용률이 지속 하락하고 있어 미취업청년의 취업의지를 고취시키고, 직무능력 향상 기회를 제공하기 위하여 신설 운영한다.

 

한편, 올해 드림카드 사업의 효과성 분석을 위해, 상반기부터 참여중인 청년 2,161명을 대상으로 지난 9월 1일부터 20일 까지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1,186명(응답률 54.9%)의 청년들이 응답했다.

 

눈에 띄는 설문조사 결과로는 ∆ 구직활동 및 직무능력 향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었는 가에 대한 답변으로 높음 이상에 대한 응답(81.9%, 972명)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그리고, ∆ 취업 준비기간 중 가장 큰 어려움은 무엇인가에 대한 답변으로 생계문제(51.3%, 609명) > 심리적 고립감 및 좌절감(16.2%, 192명)이라 답했으며, ∆ 가장 큰 도움이 되었던 지원항목은 무엇인가에 대한 답변으로 식비(49.1%, 582명) > 교육비(16.0%, 190명) > 도서구입비(12.1%, 143명) > 소모성 물품비(11.6%, 138명) 순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 취업지원 정책에 있어 가장 필요한 부분은 무엇인가에 대한 답변으로, 생계비, 교육비 등 청년직접지원금(55.6%, 660명) > 맞춤형 일자리 정보제공(17.9%, 212명) > 직업훈련 프로그램 제공(10.9%, 129명) 순으로 나타났다.

 
[KJB한국방송]경남=김수철 기자 sck1850@hanmail.net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 미취업청년 904명 구직활동수당 선정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