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30(토)

자동차산업 퇴직인력 재취업지원사업으로, 경남은 현재 190명 채용

- 퇴직자는 신속한 재취업의 기회를, 기업은 숙련 기능인력과 채용보조금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15 20: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1인당 월 최대 250만 원 인건비 지원(국비 90%, 지방비 10%)

 

자동차산업 고용위기 대응을 위해 4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자동차산업 퇴직인력 재취업지원사업’으로 경상남도에서는 10월 현재 190명이 채용돼 현업에 종사하고 있다.

 

‘자동차산업 퇴직인력 재취업지원사업’은 퇴직자에게는 신속한 재취업의 기회를, 기업에는 숙련된 기능인력과 채용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남도와 창원시는 조선산업에 이은 자동차산업의 고용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국회를 비롯한 기재부, 산업부 등을 꾸준히 설득한 끝에 올해 4월부터 12월까지 추가적으로 시행하게 됐다.

 

이 사업으로 퇴직인력을 채용하는 기업에는 1인당 월 최대 250만 원의 인건비가 지원된다. 지원 인건비는 국비(90%)와 지방비(10%)로 구성되며, 국비는 한국자동차연구원을 통해 지방비(도비 5%, 시군비 5%)는 시군을 통해 지급된다.

 

지원되는 대상 구직자는 2015년 이후 자동차 관련 업종에서 1년 이상 근무 경력이 있어야 하고, 기업은 설립한 지 1년 이상 되고 5인 이상의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자동차 관련 업종이어야 한다.

 

최종지원은 대상은 한국자동차연구원의 심사를 통해 선정된다.

 

이번 사업에 선정된 창원의 모기업 대표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꼭 필요한 숙련공을 직업안정기관의 소개를 통해 채용하게 됐는데, 인건비까지 지원받게 되어 큰 도움이 됐다”며 감사함을 표시했다.

 
[KJB한국방송]경남=김수철 기자 sck1850@hanmail.net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자동차산업 퇴직인력 재취업지원사업으로, 경남은 현재 190명 채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