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2(금)

[정치] 서울에서 가장 막히는 구간?

광교(남단)~안국동사거리 평균 17.3km속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16 20: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출근길 광교(남단)~안국동사거리, 퇴근길 청담사거리~한남IC구간 가장 막혀

- 한 의원, “시내 만성 교통체증 구간에 대한 개선대책 마련 절실”

 

서울에서 가장 막히는 구간은 광교(남단)에서 안국동사거리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전북 익산을)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교통체증 지표’에 따르면, 2019년 기준 가장 교통체증이 심한 곳은 광교(남단)~안국동사거리였으며, 하루 평균 17.3km/h의 속도였다. 특히 낮(12~14시)에 15.6km/h의 속도밖에 내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세종로사거리~신설동역이 하루 평균 18.3km/h 속도를 보였으며, 종합운동장삼거리~교보타워사거리 18.5km/h, 동교동삼거리~양화대교(북단) 18.6km/h, 광교(남단)~숭례문 18.6km/h, 청담사거리~한남IC 19.0km/h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청담사거리~한남IC 구간의 압구정로는 오후 평균 13.3km/h의 통행속도를 보이며, 퇴근 시간대(17~19시)에 가장 느린 구간이었다.

 

반면, 출근 시간대(7~9시)에 가장 정체되는 구간은 하루 평균 가장 막히는 구간으로 꼽힌 광교(남단)에서 안국동사거리였으며 21km/h의 속도로 집계됐다.


한병도 의원은 “출퇴근길 극심한 교통체증 현상은 시민의 삶의 질과 직접 연결되는 문제”라며, “서울시민들이 원활하게 이동하고 더 나은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만성 교통 체증구간 문제 해결을 위해 교통환경을 개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 교통체증 지표는 도로 연장 500m 이상, 왕복 6차로 이상 도로를 대상으로 해당 년도 평균 차량 속도가 가장 낮은 하위 10개 도로구간을 기준으로 선정하고 있다.

 

서울교통.PN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치] 서울에서 가장 막히는 구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