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27(수)

목포시, 남항에친환경 선박 클러스터, 해변맛길 30리 2구간 조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27 14: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목포시가 남항의 기능을 대폭 강화해 지역 경제를 견인할 성장 동력으로 육성한다.

 

시는 지역 경제구조의 중심이었던 조선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남항에 친환경 선박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현재 전세계 조선업은 국제해사기구(IMO)의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따라 화석연료가 아닌 청정·대체에너지를 이용하는 선박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어 전기추진 선박은 미래형 친환경 선박산업을 선도할 핵심 산업으로 전망되고 있다.

 

1-2.남항, 해변맛길 30리 2구간 조성계획.png

 

시는 조선업의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해 지난 4월 해양수산부의 ‘전기추진 차도선ㆍ이동식 전원공급시스템 개발’ 공모 사업에 선정되며 이동식 전기 배터리를 이용하는 전기 추진 선박 산업을 선점했다.

 

 2024년까지 총 450억원이 투입돼 목포 남항을 근거지로 전기에너지로 운행되는 선박과 전원공급시스템이 개발돼 친환경선박 산업생태계가 조성되고, 목포 지역은 조선업을 비롯한 전기배터리, 모터, 배전시스템 등의 관련 기자재 기업 유치로 친환경선박 기술을 연구하는 새로운 거점도시로 도약하게 된다.

 

 후속 사업으로 이산화탄소 저감을 위한 친환경 연료 추진시스템 실증을 위해 494억원 규모의 ‘친환경선박 혼합연료 추진시스템 실증 해상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목포시는 지난 9월 22일 전라남도,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등 관련 기관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친환경연료추진연구센터 등 국가 연구기관을 유치하며 순조롭게 추진해 나가고 있다.

 

 이와 함께 남항의 유휴부지가 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힐링공간으로 정비되고 있다.

 

 시는 지난 9월 남항 유휴부지를 9천여 평을 가을 꽃 정원으로 정비해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해당부지는 목포해양수산청 소유 부지로 그간 방치되어 불법투기 쓰레기와 잡초로 몸살을 앓던 공간이었으나, 목포시와 협업을 통해 코스모스, 백일홍, 해바라기 등 가을 꽃으로 가득 채워져 목포의 새로운 꽃길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남항은 민선7기 공약사항인 ‘해변맛길 30리 조성 사업’과 연계되는 구간으로 시는 남항 일원에 형성되어 있는 해송, 갈대습지를 정비해 해송숲길, 갈대습지 생태길로 조성하고 9천여 평의 부지에는 계절별 꽃을 식재해 사계절 꽃길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목포시, 남항에친환경 선박 클러스터, 해변맛길 30리 2구간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