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7(금)
 

 

다시 돌아온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가 28.6%의 높은 시청률로 첫 방송 만에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달성했다. 높은 시청률만큼 출연진에 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23년 동안 전국 행사를 휩쓴 ‘하이량’의 무대가 화제다.

폭발적인 성량과 허스키한 목소리로 이은하의 ‘돌이키지 마’를 열창한 하이량은 노래를 마친 후 감격의 눈물을 쏟았다.

2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121팀에 선정되어 마스터 오디션 무대에 선 하이량은 '10살 때부터 23년 동안 행사 가수로 살면서 더 늦기 전에 이름을 알리지 못하면 억울할 것 같았다’라며 방송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하이량은 방송 데뷔는 처음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화려한 무대 매너로 하트 14개를 받아 예비합격자가 됐다.

작곡가 조영수는 탄탄한 기본기와 매력적인 목소리 톤, 리듬감, 여유로운 무대 매너를 하이량의 장점을 꼽았다. 장윤정은 ‘노래 너무 잘하고 멋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시청자들은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다’, ‘목소리가 정말 매력적이다’, '23년 설움 잊고 이제 날아오를 때가 된 것 같다’ 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트롯 춘추전국시대에 오롯이 빛나는 단 하나의 오리지널 트롯 오디션 프로그램 TV조선 '미스트롯2'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하이량, 23년 무명 설움 날리는 완벽한 무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