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8(목)
 

- 섬·해양 관광산업 활성화, 농수산 물류비용 절감, 지역경제 청신호

 

신안군은 지도읍에서 임자도를 잇는 임자대교가 오는 19일 16시부터 차량통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도24호선 임자대교는 연장 4.99km 해상교량 사업으로, 2013년 10월부터 2021년 3월까지 7년6개월(90개월) 동안 총사업비 1,766억원이 투입되었다.

 

임자대교는 신안의 12번째 대교로 천사대교에 이어 큰 규모를 자랑한다.

 

임자대교2.png
임자대교/사진 신안군

 

'임자대교'는 섬 주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신안의 북부권역 발전을 선도하고 세계최대 신안해상풍력 단지 개발의 중추적인 역할을 다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도와 임자는 여객선으로 30분이상 소요되었지만 임자대교 개통으로 차량으로 3분이면 가능해져 농수산물 유통비 절감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인다.

 

임자면에는 지금도 매년 10만명 이상이 4월 튤립축제와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백사장 대광해수욕장(12km)을 다녀가고 있으나, 임자대교가 개통이 되면 30만명 이상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신안군의 대표 특산물인 대파는 신안군 총 1,422ha(임자면 805ha, 자은면 409ha, 기타 159ha)로 절반 이상이 넘는 대규모 생산지역으로 임자 대교 개통은 농수산물 판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안군은 개통에 앞서 임자주민를 축하하고 임자대교 건설을 위해 노력해주신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19일(금) 14:00에 뜻깊은 개통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안군,‘임자대교’19일 개통 ...16시부터 차량통행 가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