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7(금)
 

열린민주당 전남도당이 목포시내버스업체의 휴업신청에 반대하며 철회할 것을 공식 요구했다.

 

전남도당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목포 시내버스업체인 태원여객과 유진운수가 경영난을 이유로 올 7월부터 내년 6월까지 1년간 휴업하겠다는 신청서를 목포시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며 “시민들의 발을 묶겠다는 것으로 시민을 볼모로 일방적인 통보는 정당화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민들은 휴업이란 무책임한 통보로 목포시민을 압박하고 있는 것에 대해 크게 분노하고 있다”며 “가뜩이나 코로나로 인해 모든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점에 휴업을 통보하는 것은 공공의 의무를 저버린 행태다”고 말했다.

 

또 “특히 버스는 학생들과 노인 등 교통약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교통수단이란 점에서 무책임한 휴업의사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목포시가 휴업 허가 신청을 반려했지만, 근본적인 재발 대책까지 추가로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남도당은 “또 회사측은 불요불급한 특채 지양 등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열린민주당 전남도당도 시민들과 지혜를 모아 공공버스의 근본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다”고 주장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열린민주당 전남도당, 목포시내버스 휴업 즉각 철회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