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8(목)
 

전라남도와 지역 국회의원이 전남 발전을 위한 내년 국고예산 확보와 정책 현안 해결에 한뜻을 모으고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전라남도는 30일 서울 여의도에서 김영록 도지사와 지역 국회의원이 참석해 예산정책 간담회를 열어 내년도 국고예산 확보와 당면 현안을 집중 협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김 지사를 비롯한 간부공무원과 민주당 전남도당 김승남 위원장, 김원이·주철현·김회재·소병철·서동용·신정훈·이개호·윤재갑·서삼석 국회의원 10명 전원, 김갑봉 사무처장 등이 함께했다.

 

전남도는 10월 시작될 국회 예산심의를 앞두고 지역 국회의원에게 정부예산안 반영 상황을 설명하고 국회에서 증액할 사업과 정책 현안을 소개했다.

 

국회의원 초청 예산정책 간담회3.png

사진/전라남도

국회 심의단계에서 반영할 사업은 33건이다. 주요 사업은 ▲여수~남해 해저터널 ▲추포~비금 국도 2호선 연결도로 ▲광양항 3-2단계 자동화 ‘컨’부두 건설 ▲초강력 대형레이저 연구시설 구축(증액) ▲국립 심뇌혈관센터 설치(증액)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조성 ▲김치 전문생산단지 조성(증액) ▲국립해양수산박물관 건립 등이다.

 

전남도는 또 예비타당성조사와 관련해 ▲전라선 고속철도 ▲해상풍력 지원부두 및 배후단지 개발 ▲광주∼완도 2단계 고속도로 ▲국립난대수목원 조성 ▲다도해 갯벌 습지정원 조성 등이 예타 대상에 조기 선정되도록 요청했다.

 

이날 논의한 주요 정책 현안은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대한민국유치 국가역량 결집 ▲전남에 국립의과대학 설립 ▲해상풍력 제도 개선 및 인프라 구축 ▲지역자원시설세 과세 확대 ▲우주발사체 산업클러스터 조성 ▲국가 첨단의료 복합단지 지정 ▲국가 R&D사업 선정 시 지역균형발전 지표 반영 등이다.

 

김 지사는 “올해 1조 7천830억 원 규모의 전라선 고속철도, 국도·국지도 10지구 등 주요 SOC 국가계획 반영과 함께 여수·순천사건특별법, 한국에너지공대법, 고향사랑 기부금법 제정, 2단계 재정분권 균특예산 지원 연장, 지역소멸기금 조성 등 전남 발전을 위한 성과가 많았다”며 “이 자리를 빌려 지역 국회의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7조 5천억 원의 국고가 반영됐는데 국회 예산 심의과정에서 증액·신규 반영과 함께 지역 발전의 성장동력이 될 전남 발전 핵심과제 32건, 지역 발전과제 25건이 차기 정부의 국정과제로 채택되도록 함께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승남 위원장 등 지역 국회의원은 전남의 지역발전 전략에 공감을 표하고, “전남 국회의원이 원팀이 돼 국고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역 현안과 관련한 법령 제정 등 입법 활동과 전남 발전 정책과제도 대선공약으로 채택돼 도민 삶의 질이 향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전남도는 내년 예산안이 확정될 때까지 국회 상황실을 운영하고 각 정당 지도부를 비롯해 상임위, 예결위 등을 찾아 국비 확보의 당위성을 적극 설명할 계획이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도-지역 국회의원, 원팀으로 국고예산 확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