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7(일)
 
일반김에 기름과 소금을 더하여 가공한 김

 

해양수산부는 지난 5월 24일부터 25일까지 화상회의로 진행된 ‘제28회 대일(對日) 한국 김 수출 입찰‧상담회’에서 전년 대비 11% 증가한 650억 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전 세계적인 소비위축에도 불구하고 김은 농수산물중 수출액 1위 효자품목으로서 매년 수출 규모를 키워오고 있다. 일본은 우리나라 김의 주요 수입국으로서, 우리 수출업체들은 전통적 수출품목인 마른김 외에 조미김·김자반과 같은 다양한 제품으로 일본내 수출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주목할 만한 점은 전체 김의 수출량은 870만 속으로 작년대비 5.6% 증가한데 비하여 수출금액은 650억원으로 11% 가까이 증가했다. 이는 김제품의 고부가치화를 통하여 수출시장을 확대하려는 노력의 성과라 여겨진다. 실제 이번 입찰·상담회에서도 부가가치가 높은 조미김과 김 조제품의 인기가 높아 조미김과 김 조제품은 각 216억 원과 207억 원의 계약을 체결하여 모두 전년 계약액인 156억 원과 170억 원을 넘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해양수산부는 매년 개최되는 한·일 수산물 무역과장회의를 통해 일본 내 인기가 높은 조미김 등의 대일 수출 쿼터를 늘리는 등 김 수출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김현태 해양수산부 국제협력정책관은 “이번 한국 김 수출 입찰·상담회는 엔저의 어려운 환경에서 개최되었으나 조미김과 김 조제품 계약액이 역대 최고치를 달성하는 등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었다”며, “앞으로 한·일 수산물무역과장회의를 통해 부가가치가 큰 품목의 쿼터를 늘리는 등 대일 김 수출 규모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양수산부, 농수산물 수출 1위 김... 일본에 650억 원 규모 수출 계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