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1(일)
 
3.png
사진/통영해경

- 어선 1척 선체 전복, 승선원 1명 부상 생명엔 지장없어 -

 

통영해양경찰서(서장 한철웅)은 6일(목) 15시 45분경 통영시 용남면 신거제대교 북방 0.2해리 해상에서 A호(1톤급, 연안복합, 승선원 1명)와 B호(6톤급, 양식장관리선, 승선원 1명)가 충돌했다는 신고를 접수 후 즉시 구조세력을 급파했다.

 

현장에 도착한 통영해경은 충돌 당시 충격으로 인해 허리통증을 호소하는 A호 선장 ‘ㄱ'씨(60대, 남)를 후송했고 양 선박은 충돌로 인해 서로 얹혀있는 상태인 것을 확인했다.

 

이후 교착되어 있던 양 선박을 분리하자 A호에서 침수가 발생했고, 침몰 등 2차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섭외한 인근 크레인선 C호(14톤급, 양식장관리선)에 계류하여 배수작업을 병행하며 인근 견내량항으로 이동했다.

 

견내량항으로 예인 완료 후 이동 중에 침수로 인해 전복된 선박 A호 배수작업을 실시 및 크레인선박을 이용하여 원복작업 완료 후 상세 피해사항을 확인하기 위해 육상 인양조치했다.

 

통영해경은 조업 중이던 A호와 항해 중이던 B호가 충돌하였다는 주변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통영해경관계자는 “최근 해양사고가 잇따르고 있으므로 조업 및 항해 중에 주변 견시 및 레이다 모니터링 등을 철저히 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KJB한국방송]통영=김수철 기자 sck1850@hanmail.net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통영해경, 통영시 용남면 신거제대교 인근 해상 충돌·전복 선박 구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