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1(일)
 

- 제주 무사증 도외 이탈 중국인과 알선책 등 5명, 제주특별법 등 위반 혐의로 검찰 송치 -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최경근)는 “지난해 7월 관광목적을 가장해 무사증(무비자)으로 제주도에 입국한 후 여수로 이탈하여 선원으로 근무한 중국인 A(30대)씨와 이를 알선한 결혼 이주여성 B(40대)씨 등 5명을 검찰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지난 6월 12일 여수 선적 어선 C 호에 제주도 도외이탈자와 불법체류자가 승선하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여수로 입항한 C 호에서 하선 중인 중국인 A 씨를 추적하여 숙소에서 긴급체포해 구속했다.

 

해경은 중국인 A 씨를 상대로 제주도 도외이탈 경위 등에 대해 수사한 결과 A 씨에 이탈을 알선한 중국 출신 결혼이주 여성 B 씨와 이를 알선·고용한 C호 선장 등 국내인 3명을 추가 검거하였으며, 이들 피의자 총 5명을 제주특별법 등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해상을 통한 밀항·밀입국·제주 무사증 도외이탈 등 국제범죄가 의심되는 외국인 발견 시 112를 통해 적극적인 신고를 바란다” 며, “해양을 통한 국경 질서 위반 범죄에 대해 엄중히 대응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제주도 무단이탈자 중국인 선원을 태운 어선이 입항중이다..png
제주도 무단이탈자 중국인 선원을 태운 어선이 입항중이다/사진 여수해경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수해경, 제주 무사증 도외이탈 중국인 및 알선책 검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