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1(일)
 
[사진제공 : ㈜엔케이컨텐츠]

 

영화 '천국'이 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경쟁 부문인 코리안 판타스틱 장편 섹션에 공식 초청되어 관객들과 만난다.

영화 '천국'은 한 명이 죽어야만 살 수 있는 '샴쌍둥이'처럼 '일도'와 '이도'가 서로의 인생을 차지하기 위해 악인들의 틈 속에서 살아남는 이야기로 불행의 굴레에 빠진 형제가 악인들의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스토리를 강렬한 긴장감으로 그려냈다.

'영도'(2015)를 비롯해 다수의 영화제에서 주목받았으며, 단편 영화 '시원하시죠?', '미싱' 등을 통해 파격적인 소재와 사회적 이슈를 날카롭게 파고들면서도 깊은 여운을 전달하는 연출력을 인정받은 손승웅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연기파 배우들의 뜨거운 열연과 연기 호흡은 '천국'의 관전 포인트이다.

먼저, 잘못된 운명의 주인공이자 일란성 쌍둥이 ‘일도’와 ‘이도’로 분해 1인 2역을 소화한 배우 박정표는 그동안 드라마와 스크린, 무대를 넘나드는 활발한 활동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최근 드라마 [커넥션], [눈물의 여왕],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등 장르를 뛰어넘는 다채로운 연기 변주를 보여주며 개성 강한 올라운더 명품 배우로 주목받고 있어 '천국'에서 선보일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표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쌍둥이와 함께 극을 이끌어가는 ‘우식’ 역을 맡은 배우 이호원의 색다른 연기 변신도 주목을 받고 있다.

가수 겸 배우로 종횡무진 활약 중인 이호원은 영화 '서울괴담-에피소드 치충', '탄생', '시네마틱 노블 2', 뮤지컬 '모래시계', '외쳐, 조선' 등을 통해 장르의 스펙트럼을 넓히며 더욱 깊어진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이호원이 맡은 ‘우식’은 ‘이도’와 함께 결코 평범하지 않은 삶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이끌어가는 인물로, 가벼운 듯하지만 긴장감을 선사하며 깊은 인상을 준다.

서로의 인생을 빼앗아야만 살아남을 수 있는 쌍둥이 형제의 불행한 운명이라는 흥미로운 설정과 강렬한 긴장감의 액션 시퀀스가 더해져 탄탄한 장르적 재미를

선사하는 '천국'은 오는 7월 4일 개막을 앞둔 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초청되어 관객들에게 가슴 서늘한 서스펜스를 전할 예정이다.

배우 박정표, 이호원이 그리는 강렬한 액션 스릴러 '천국'은 올해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화 '천국', 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공식 초청! 박정표X이호원 액션 연기 변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