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23(화)

군산 희생의 댓가가 고작 불법 폐기물인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1.28 22: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 21일 인천 남동공단에서 발생한 불법 폐기물이 군산으로 보내졌다.

충북 음성, 강원도 원주에서 조차 거부당한 폐기물이며 그 양도 무려 753톤(차량 44대)이나 된다.

환경부의 일방적 통보에 의한 결정이었다.

군산이 유일한 지정폐기물 장소라는 변명도 행정 편의적 갑질에 불과하다.
 
무엇보다 불법폐기물의 유해성으로 인한 군산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이 문제다.
경고 신호를 보내는 군산시민들의 박탈감은 또 어찌할 것인가?
 
조선 산업은 다시 호황을 맞고 있지만 군산시민들은 구경꾼 신세로 전락했다.
군산 현대조선소, GM자동차공장을 폐쇄한 희생의 댓가가 고작 불법폐기물인가?
 
환경부의 이번 불법 폐기물 군산 반입 사태는 군산 시민들의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행태다.
박대와 홀대를 넘어 군산 시민들에 대한 노골적 차별과 다름이 없다.
더는 군산시를 제물로 삼아서는 안 된다. 더는 군산시민에게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
 
당장, 불법 폐기물을 군산에서 방출하라

2019년 1월 28일
민주평화당 대변인 문정선
태그

전체댓글 0

  • 975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산 희생의 댓가가 고작 불법 폐기물인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