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화)

통영시“욕지섬 관광용 모노레일 설치사업” 준공식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30 19: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안전 시운전 기간 등을 거쳐 오는 연말에 상업운행 예정

    

통영시는 9월 30(월) 11:00에 욕지면 동항리 모노레일 하부승강장에서 국회의원, 도의원, 시의원, 관내 기관장 및 자생단체장, 출향인, 욕지면민 등 500여 명을 초청하여『욕지섬 관광용 모노레일 설치사업』준공식을 개최하였다.

 

동 사업은 2013년에 문화체육관광부의 관광자원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였으며, 2014년 지방재정 투융자심사 승인, 기본조사 및 실시설계 시행, 2015년~2016년 도시관리계획 실시계획 인가 등의 행정절차를 거친 후, 2017년 5월에 착공하여 2019년 5월에 준공을 승인받았다.


욕지섬 관광용 모노레일 준공식5.png
사진/통영시

 

순환식 관광용 모노레일(L=2Km), 모노레일-카(5대), 상․하부 승강장, 휴게시설 설치 등에 총 117억이 투자되었으며, 하부 승강장에서부터 천왕산 대기봉 정상 부근의 상부 승강장까지 설치된 모노레일을 타고 전망대에 도착하면 천혜를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욕지도를 한 눈에 담을 수 있다.

 

이 날 행사에 참석한 강석주 통영시장은 기념사를 통해서“오늘 문을 연‘통영 욕지섬 모노레일’이 섬의 가치와 미래를 다시 생각하는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하면서“욕지의 생태와 문화를 보전하면서 해양산업, 관광산업, 농어업의 거점으로 발전시키겠다.”고 약속하였다.

 

한편, 시운전을 포함하여 현재 진행 중에 있는 시설물 점검, 주변 환경 정비 등이 완료되면 통영관광개발공사에서 오는 연말 이전에 상업운행을 할 계획이며, 내년에 모노레일-카가 추가(3대)되면 최대 운송능력이 640명으로 증가(현재 1일 최대 운송능력 : 400명)하여 모노레일 관광객을 더 수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통영시는 대기봉과 마당바위를 잇는 관광코스 개발로 관광객에게 즐길 거리도 제공할 계획도 준비하고 있어, 생태‧휴양 섬 관광자원 개발을 통한 지속가능한 관광도시를 열어 가는데 원동력이 되고‘가고 싶은 섬! 찾고 싶은 섬!’의 새로운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JB한국방송]통영=김수철 기자 sck1850@hanmail.net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301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통영시“욕지섬 관광용 모노레일 설치사업” 준공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