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7(수)

전남도, 도내 촬영 ‘영화․드라마’ 인센티브 지원 사업 추진

-작품당 최대 5천만 원…지역경제 활성화, 관광홍보 효과 기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8 16: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라남도는 도내 자연경관, 관광지, 문화․역사 등을 배경으로 촬영한 영화․드라마에 대해 ‘영화·드라마 제작 인센티브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전남도내에서 5일 이상 촬영한 작품에 최대 5천만 원, 2일에서 4일간 촬영한 경우는 최대 1천 5백만 원 한도로 지원한다.

 

(사진)드라마,영화 인센티브 제공(촬영현장 사진).png
사진/전라남도

 

지원율은 심사를 통해 도내 소비액의 40% 또는 50%로 결정되며, 도내소비액으로 인정된 항목은 숙박비, 식비, 차량임차료, 유류비 등이다.

 

지원이 필요한 제작사는 최소 촬영 2주 전까지 전라남도 문화예술과에 신청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전라남도 누리집 또는 전남영상위원회 누리집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전라남도는 지난해 영화 ‘백두산’, ‘뜨거운 피’, ‘서복’,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등 4개 작품에 총 1억 3천 8백만 원을 지원했다.

 

전라남도는 영화․드라마에 담긴 영상들로 인해 전국적인 관광 홍보 효과가 발생되며, 촬영팀의 숙박․음식점 등에서 소비가 인센티브 지원액을 능가해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사)전남영상위원회는 영화 ‘백두산’ 등 지난해 도내에서 촬영한 주요 9개 작품 촬영팀을 분석한 결과, 평균 체류 기간은 17.5일, 촬영 인원은 63명, 작품당 평균 8천 9백만 원을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명섭 전라남도 문화예술과장은 “영화·드라마 제작 인센티브 지원사업은 지역홍보와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추진한 사업이다”며 “지역 영상업체, 세트설치, 보조인력, 출연자 등 지역 인프라를 최대한 이용한 작품에 더 많은 평가 점수를 줘 지역 발전에 기여할수 있는 사업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영화·드라마 작품 촬영 유치를 위해 해마다 50여 명의 PD, 작가 등을 초대해 전남의 숨은 명소, 관광지 등을 살펴보는 ‘영상산업 관계자 초청 홍보여행’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도, 도내 촬영 ‘영화․드라마’ 인센티브 지원 사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