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4(목)

신안군, 해양 정화선 최초 건조사업 국비 등 48억 확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28 18: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신안군은 도서 지역 쓰레기의 효율적인 수거・처리를 위해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2020년 도서 쓰레기 정화운반선 건조사업에 선정되어 총 48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2021년까지 건조하여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건조되는 정화 운반선은 기존 유류공급 엔진이 아닌 환경친화적 추진방식인 복합 전기추진 기관을 탑재한 200톤급으로 작은 도서·무인도도 접안이 가능하도록 차도선 형태로 건조할 예정이다.

 

1004섬 신안군은 섬이 1,025개, 바다 면적 12,654㎢로 서울시 대비 22배의 광활한 면적을 가지고 있어 어구, 스티로폼, 페트병 등 해마다 국내・외 해양쓰레기가 5,000여 톤이 유입되어 해양생태계 파괴, 해양경관 훼손, 양식장 등에 2차, 3차 피해를 주고 있다.

 

신안군은 작년 말 기준 해양쓰레기 정화사업(11억), 수거・처리사업(4억), 태풍피해복구사업(10억) 등 총 25억 원의 예산을 들여 약 4,100톤을 처리하였으나 매년 1,000여 톤을 처리하지 못해 쌓이고 있으며 특히 낙도, 무인도는 접근성 및 수거 작업여건이 어려워 쓰레기가 지속적으로 적체됨에 따라 해양오염의 심각한 원인이 되고 있다.

 

보도자료 (1).png
사진/신안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안군, 해양 정화선 최초 건조사업 국비 등 48억 확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