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27(수)

무주 사선암 등 국가산림문화자산 3개소 추가 지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2.03 14: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도내 국가 지정 산림문화자산 16개로 늘어…생태관광자원 활용

 

전라북도의 아름다운 산림자원이 국가 차원의 문화자산으로 인정받았다.

 

전북도는 3일 무주 사선암과 진안 섬바위와 감동벼룻길, 고창 병바위와 소반바위 일원이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추가 지정되었다고 밝혔다.

 

기존의 부안 봉래곡 직소폭포는 명승지로 지정되면서 지정이 해제됐다.

 

진안섬바위.png
진안섬바위/사진 전라북도

이번에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된 무주 사선암은 무풍면 철목리와 설천면 두길리의 경계에 있다. 

 

사선암은 커다란 바위 조각을 가로로 층층이 쌓아 높은 형상으로, 바위 상단면 중심에는 옛 선인들이 바둑을 두었다는 바둑판이 새겨져 있으며, 암벽에는 이시발 선생이 새겨 놓은 고유문이 남아 있다.

 

진안섬바위와 감동벼룻길도 이번에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되었다. 용담호와 금강이 마주하는 용담댐 인근 강가 어귀 한가운데 솟아있는 섬바위와 그 위에서 자생하는 천년송은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섬바위와 연결된 감동벼룻길은 감동마을 주민들이 용담장과 학교를 왕래하기 위해 금강변을 따라 걸었던 벼룻길로 섬바위와 함께 진안고원길의 일부 구간으로 관리되고 있다.

 

고창 병바위와 소반바위 일원은 신선이 잔치를 벌이고 취해 자다가 소반을 걷어차 거꾸로 선 술병이 병바위, 걷어찬 소반이 소반 바위가 되었다는 전설이 있다. 

 

또한, 병바위는 보는 방향에 따라 사람 얼굴로 보여, 보는 재미를 주기도 한다. 병바위와 소반바위 주변의 반암마을에는 역사·문화적으로 가치 있는 제각들이 있다.

 

이번에 부안 봉래곡 직소폭포는 문화재법에 의해 명승지 116호로 지정되면서 국가산림문화자산에서 지정이 해제됐다.

 

이로써, 도내에 있는 국가산림문화자산은 이번에 3개소가 추가되고 1개소가 해제되면서, 남원 5개소, 완주 1개소, 진안 3개소, 장수 3개소, 부안 2개소 등 16개소가 지정 관리되고 있다.

 

한편, 산림청에서는 2014년부터 산림과 관련되어 역사적 보존 가치가 높은 숲과 특수조림지, 황장금표, 가로수, 사방시설, 폭포 등 유·무형의 자산을 후세에 보전하기 위해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하고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무주 사선암 등 국가산림문화자산 3개소 추가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