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7(금)
 

전라남도는 8일 해남 땅끝항 여객선터미널 준공식을 개최하고, 관광객 입출항, 매표 관리 등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준공식은 송상락 전남도 행정부지사, 윤재갑 국희의원, 명현관 해남군수, 신우철 완도군수, 도․군의원, 지역민 등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식선언, 경과보고, 주민 축하메시지 영상관람, 기념사 및 축사, 테이프 커팅, 시설물 순회 순으로 진행됐다.

 

전남도가 국비 30억 원을 지원받아 2019년 12월 착공한 땅끝항 여객선터미널은 해가 뜨는 이미지를 형상화했다. 건축 연면적 499㎡의 지상 1층 건물로 대합실, 매표소, 친수공간 등을 갖췄다.

 

그동안 땅끝항을 찾는 관광객과 노화도, 보길도, 흑일도, 횡간도, 넙도 등 5개 섬을 이용하는 연간 27만 명의 탑승객을 위한 대기 장소가 없었으나 이번 여객선터미널 신축으로 섬 이용객 및 권역 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제공하게 됐다.

 

사본 -땅끝항 여객터미널 준공식.png

                                                                                                                                            사진/전라남도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남 땅끝항 여객선터미널 준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