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7(금)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한국영화계가 올해 1월부터 4월 현재까지 지난해 전주국제영화제 화제작들의 연이은 개봉으로 작지만 유의미한 성과를 올리고 있는 가운데, 올해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부문에 초청된 '혼자 사는 사람들'이 5월 극장가에 그 활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올 상반기 극장가는 코로나19가 여전한 가운데, 눈에 띄는 상업영화 개봉작 보다 재개봉 영화들과 독립예술영화들이 올 상반기 개봉을 이어오며 움츠린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어왔다.

1월에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2월 '빛과 철', 3월 '정말 먼 곳''아무도 없는 곳', 4월 '더스트 맨'까지 작품마다 1만여 관객을 넘나들며 의미 있는 스코어를 기록하며 주목받았다. 특이한 건 언급한 이 작품들 모두가 지난해 전주국제영화제에 초청되어 화제를 뿌린 작품들이라는 것.

이어서 오는 5월에 개봉을 예고한 배우 공승연의 첫 장편영화 주연작 '혼자 사는 사람들' 또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2021) 한국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월드 프리미어를 앞두고 있어, 올 상반기 극장가를 이끈 전주국제영화제 화제작 반열에 오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먼저, 지난해 전주국제영화제의 배우상 수상으로 화제를 모은 오정세 배우의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가 1월 28일 개봉해 1만 8천명의 관객을 돌파하며 뜨거운 반향을 모았다.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는 파견 명령을 받아 하청업체로 가게 된 ‘정은’의 1년의 여정을 담은 영화다. 실화를 모티브로 삼았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더욱 주목받았다.

이어 지난해의 또다른 화제작인 '빛과 철'이 2월 18일 개봉해 배우들의 연기에 뜨거운 찬사를 받으며, 의미 있는 1만 명 관객을 돌파했다.

남편들의 교통사고로 얽히게 된 두 여자와 그들을 둘러싼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담은 작품 '빛과 철'은 염혜란, 김시은, 박지후 세 배우의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이 특히 화제를 모았다.

3월에 개봉한 '정말 먼 곳'과 '아무도 없는 곳' 또한 전주국제영화제뿐만 아니라 유수의 국내외 영화제에 초청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영화다.

3월 끝자락 개봉한 영화 '아무도 없는 곳'과 4월 개봉작 '더스트맨'도 순항 중이다.

'아무도 없는 곳'은 어느 이른 봄, 7년 만에 서울로 돌아온 소설가 ‘창석’이 우연히 만나고 헤어진 누구나 있지만 아무도 없는 길 잃은 마음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전주시네마프로젝트를 통해 공개됐다.

영화 '최악의 하루', '더 테이블'을 연출한 김종관 감독의 신작으로, 3월 31일 개봉 이후 절찬 상영 중이다.

지난 4일 개봉한 '더스트맨'은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부문 초청작으로, 아픈 과거를 묻어두고 떠도는 삶을 선택한 남자 ‘태산’이 더스트 아트를 통해 자신의 상처를 마주하고 극복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마지막으로 저마다 1인분의 외로움을 간직한 우리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혼자 사는 사람들'이 5월 개봉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혼자 사는 사람들'은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 홍성은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첫 관객들을 만난다.

'혼자 사는 사람들'은 5가구 중 2가구가 ‘1인 가구’로, 1인 세대 가구 비율이 40%에 육박한 2021년 현재, 다양한 세대의 1인 가구의 삶을 따뜻한 시선을 통해 내밀하고 세밀하게 묘사해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아무하고도 엮이고 싶지 않은 홀로족 ‘진아’ 역의 배우 공승연은 예능과 방송을 오가며 연기 내공을 쌓아 처음으로 스크린을 통해 관객을 만난다.

혼자 사는 평범한 직장인 진아가 주변 인물들과 엮이고, 예기치 않은 상황에 맞닥뜨려 어떤 삶의 터닝포인트를 맞게 될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각기 다른 매력의 지난해 전주국제영화제 화제작들이 올 상반기 극장가를 이끈 가운데, 2021 올해의 가장 따뜻한 문제작 '혼자 사는 사람들'이 그 바통을 이어 5월 극장가의 활기를 책임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5월 극장가에 활력 잇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