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4(금)
 

더불어민주당 최옥수 무안군수 후보가 고질적인 문제인 남악오룡지구의 대중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택시 준공영제를 실시하겠다고 밝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무안 최옥수.png

25일 최옥수 후보는 보도자료를 내고 남악택시 67대를 BTL 사업 실시를 통해 준공영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최 후보가 이같은 제도를 도입하려는데는 선거 운동 과정에서 남악오룡지구 군민들의 지속적인 민원에 따른 해결책을 제시하기 위한 것이다.

 

남악오룡지역은 택시 부족으로 최소 40분에서 1시간 가량 기다리는 것은 비일비재한 실정이며 빈택시를 오룡까지 호출하면 기본요금 때문에 이를 꺼리고 있어 대중교통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이에 최옥수 후보는 남악택시 67대를 보상 협의해 개인택시 사업자에게 위탁운영하고 지자체가 보상하는 준공영제도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구체적인 안을 마련해 의회와 조율을 거쳐 조례를 제정하겠다고 방안을 제시했다.

 

최옥수 후보는 “남악오룡주민들의 불만이 어제 오늘 일이 아니지만 그동안 군에서는 손을 놓고 있어 이번에 택시 준공영제를 도입하는 공약을 제시하게됐다”며 “앞으로도 군민들과 함께 공약을 수립.실천하고 군정을 이끌어가면서도 군민과 파트너쉽을 형성해 행복한 무안건설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최옥수 무안군수 후보, 남악·오룡 택시 준공영제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