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시내버스정류장.jpg
▲ 파업이 장기화되어 감에 따라 시민들의 피로가 누적되고 있다. 정류소에 붙여진 파업 안내문 =노영윤 기자

최근 목포 시내버스 파업으로 인해 시민(교통 약자)의 불편함은 물론 담당 부서의 공무원들까지 총동원 되고, 이들이 20여 일이 넘어가도록 새벽부터 밤 늦도록 비상 수송을 위해 야외에서 고군분투하는 모습에 안타까움이 더 해 가고 있다.

평소 시내버스를 자주 이용하는 시민들은 언제 오고 언제 다시 탈 수 있는지 깨어진 시스템에 불편을 넘어 불만, 분노로 이어지고 있다.


자동차를 소유한 가정은 다소 활용이 가능 할 수 있겠지만 언제까지 계속 될 지 모르는 시내버스 파업에 모두가 발을 동동 구르고 있을 뿐 현재까지 마땅한 대책이 전무한 실정이다. 최근에는 수능 시험 당일 학생 수송 문제가 사회적 문제로 지적되어 도의회 감사에서 대책을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 할 것을 요구했다.

 

터미널앞 정류장2.jpg
▲ 기다려도 오지 않는 시내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 이미지=김영범기자

목포 시내버스 대부분의 정류장은  불법 주. 정차로 인해 이미 정류장의 기능을 상실해 버린 지 오래다. 그래서  정류소가 아닌 차로에 비상착륙(?) 하고 승하차를 하는 위험한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후방의 진행 차량들은 이 사정도 모른 채 교통 혼잡의 원인을 전방 차량에 분노할 것이다. 미항 목포시가 얌체 운전자들과 부실 경영인으로 교통 지옥이 되어가고 있다.

 

위기가 기회라는 말이 있다. 목포시와 시민 모두가 하나 되어 부실의 근원을 철저히 제거해야 한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자수첩]깨어진 시스템에 불편을 넘어 불만, 분노로 이어지고 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